[6·13 지방선거 나요 나!]서원경 '6·8공구 비리의혹' 민주·한국당 비판

'양당정치 폐해 극복' 지지호소

박경호 기자

발행일 2018-06-05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0301000120900004741
서원경(55·사진) 바른미래당 인천 연수구청장 후보가 6·8공구 특혜비리 의혹 관련,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서원경 연수구청장 후보는 3일 보도자료를 내고 "안상수 인천시장에서 시작된 151층 랜드마크를 짓겠다는 약속으로 저가에 개발권을 준 계약, 이 잘못된 계약을 송영길 인천시장이 그대로 받아 무능하게 처리하지 못하고, 현 유정복 시장은 3.3㎡당 800만원 땅을 300만원에 넘겨줬다"며 "대기업만 배 불린 계약이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서 후보는 "너 아니면 내가 된다는 태도로 양당(민주당과 한국당)은 시 정부와 구 정부를 유린했다"며 "대안정당의 이념과 주민자치로 양당정치의 폐해를 극복하겠다"고 했다.

/박경호기자 pkhh@kyeongin.com

박경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