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푸른인천글쓰기대회 수상작-초등부 대상]고맙다, 미세먼지야

세상을 향한 진지한 시선·따스한 공감… '희망'을 짓다

경인일보

발행일 2018-06-04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0401000174900007011

[1]청라초3-5김륜원
청라초 3년 김륜원
오랜만에 미세먼지 하나없는 화창한 날이었다.

"아얏!"

내 친구 연준이가 공에 세게 맞아 소리쳤다.

"으아아악"

연준이는 울먹울먹하며 앉아 있었다. 결국 연준이는 아픔을 참지 못하고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기로 했다.

X-레이로 찍은 결과 다리가 부러져 버렸다. 그렇게 며칠 후 체육시간이 왔다. 체육시간에는 연준이가 제일 좋아하는 축구를 했다. 하지만 연준이는 다리가 부러져 나가지 못하고 창문에 기대어 지켜보기만 했다. 나는 아파서 함께 축구를 못하는 연준이에게 미안했지만 날 기다리는 준기와 준서를 따라 운동장으로 뛰어나갔다.

그 다음 날도 우리는 축구를 하러 운동장으로 나갔다.

연준이는 내가 학교에 갈 때마다 현관 앞에서 나를 바라보는 몽실이처럼 나를 바라봤다. 그때 선생님께서 미세먼지가 좋지 않다고 모두 교실로 들어오라고 하셨다.

미세먼지는 우리 몸에 나쁘기 때문인데 나쁜 이유는 눈에 보이지 않는 초미세 먼지가 호흡곤란이나 폐에 피해를 주기 때문이다. 우리처럼 어린 아이들에게 특히 더 피해를 준다고 선생님께서 들어오라고 한 것이다.

그 덕분에 연준이는 혼자 남아있지 않아 표정이 밝아졌다. 연준이는 교실에서 나랑 친구들과 신나게 놀았다.

엄마와 아빠, 선생님께서는 미세먼지가 나쁘다고 하시지만 오늘만은 연준이에게 친구를 선물해준 고마운 존재가 되었다.

하지만 딱 오늘만!!

그래픽/성옥희기자 okie@kyeongin.com/아이클릭아트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