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효주, US 여자오픈 준우승… 태국 쭈타누깐 우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6-04 08:32: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0301000096000003681.jpg
김효주(2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총상금 500만 달러) 셋째 날 단독 3위에 올랐다. 김효주는 2일(현지시간) 미국 앨라배마주의 쇼얼크리크 클럽(파72·6천623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AP=연합뉴스
'
김효주(23)가 제73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총상금 500만 달러)에서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4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의 쇼얼 크리크 클럽(파72·6천69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김효주는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기록하며 5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의 성적을 낸 김효주는 태국 에리야 쭈타누깐과 연장 승부를 벌인 끝에 아쉽게 패했다.

김효주는 전반 9개 홀까지 쭈타누깐에게 7타 차 열세를 보이다가 맹추격에 나서 기어이 연장전을 성사시켰다.

16번 홀(파3)까지 2타를 앞선 쭈타누깐이 17, 18번 홀에서 연속 보기를 적어내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김효주는 14, 18번의 2개 홀 연장에서 14번 홀(파4)에서 먼저 버디를 잡아 유리한 고지에 올랐으나 18번 홀(파4) 보기로 두 홀에서 모두 파를 지킨 쭈타누깐과 비겼다.

이후 14번 홀에서 진행된 세 번째 연장에서 나란히 파를 기록한 둘은 네 번째 연장 홀인 18번 홀에서 쭈타누깐이 파, 김효주 보기로 엇갈리며 우승자가 정해졌다.

쭈타누깐은 투어 통산 9승, 메이저 대회에서는 2016년 7월 브리티시 여자오픈에 이어 2승째를 수확했다. 우승 상금은 90만 달러(약 9억6천만원).

한편, 지난해 9월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안나 노드르크비스트, 올해 3월 ANA 인스퍼레이션에서는 페르닐라 린드베리(이상 스웨덴)가 우승을 차지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