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희생자 가족들 "화랑유원지내 추모공원 선거에 악용 말라"

김대현 기자

입력 2018-06-05 16:41: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세월호 참사와 4·16생명안전공원(화랑유원지 내 추모공원) 조성문제를 선거에 악용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사)4·16세월호 참사 피해자 가족협의회는 5일 안산시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선과 정치생명 연장을 위해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모독하고, 슬픔을 넘어 꿈과 희망을 나누기 위한 생명안전공원을 '납골당'으로 폄훼하는 비열한 행위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일부 적폐정치꾼들이 '집안의 강아지가 죽어도 마당에는 묻지 않잖아요!', '화랑유원지 납골당 결사반대!'는 식으로 시민들을 자극해 표를 얻으려 하고 있다"며 "안산이 슬픔을 딛고 내 자녀의 꿈과 희망이 꽃을 피우게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관심도 없이 정치생명 연장에만 혈안이 된 정치꾼들이다"라고 비난했다.

피해자 가족협의회 관계자는 "세월호 참사와 희생자들을 지워버리는 것이 아니라 함께 기억해야만 또다시 내 자녀가 희생당하는 일을 막을 수 있다"며 "4·16생명안전공원을 통해 세월호 참사의 슬픔을 미래의 교훈, 희망으로 승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김대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