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하반기 공동주택부터 '태양광발전'

정부 재생에너지 정책 발 맞춰
年 19억원 전기요금 절감 기대

최규원 기자

발행일 2018-06-07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77466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올해 하반기 준공하는 장기임대 공동주택 2만275세대를 시작으로 모든 신규 공동주택에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한다고 6일 밝혔다. → 사진

이번에 도입되는 태양광발전설비는 세대당 130W, 총 2천635㎾로, 각 세대 당 월평균 2천500원 가량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이는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발맞추기 위한 것으로 LH는 지난 2월 개최한 '1천만 공동주택 친환경 미래에너지 발굴·확산 정책토론회'를 시작으로 공동주택 중심의 친환경 에너지 보급 방안을 마련해 왔다.

앞으로는 LH는 공동분양 및 공공임대주택(지난해 12월 15일 사업승인 신청분부터 도입)을 포함해 LH가 짓는 모든 공동주택에 태양광발전설비가 도입될 계획이다.

LH가 올해 사업 승인 물량인 6만4천호만큼의 공동주택을 매년 공급한다고 가정할 경우 연간 10.8GWh의 전력을 생산하는 친환경 발전소를 해마다 건설하는 것과 맞먹는 규모의 태양광발전설비를 설치하는 것과 맞먹는다.

또한, 연간 약 19억원 상당의 전기요금 절감과 함께 20년생 잣나무 2만7천600여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이산화탄소 저감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LH는 기대했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친환경 미래에너지 설비가 전체 공동주택에 적용되면 국민이 그 효과를 체감할 수 있어 친환경 주택이 확산될 것"이라며 "신·재생에너지 공동주택 요소기술을 발굴·육성해 중소기업과 동반성장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최규원기자 mirzstar@kyeongin.com

최규원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