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안철수-김문수 단일화? 이념과 정책 달라 정도 아니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6-08 10:27: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0801000569800026771.jpg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 7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ㆍ보궐선거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기표소를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8일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에 "정도(正道)가 아니다"라며 난색을 표했다.

홍 대표는 송파구 잠실7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한 뒤 기자들에 "김문수·안철수 후보는 이념과 정책이 다른 분"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폭주하는 더불어민주당을 견제하자는 취지에서 동의하지만, 정도가 아닌 길로 선거를 치르는 것은 옳지 않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 대표는 지난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 후보에게 양보를 요구하며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뒀지만, 선거가 종반전으로 접어들면서 현실적으로 단일화는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홍 대표는 "지방선거는 국민의 관심도가 좀 낮다. 그래서 투표율이 좀 저조하다"며 "투표율 제고를 위해 오늘·내일 당력을 총동원해 당원들과 지지자들이 사전투표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또 페이스북에 "이번 유세 중단 결정은 당 내분보다 내가 굴복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선거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문재인·홍준표 대결보다는 지역 인물 대결 구도가 선거에 유리할 것이라는 판단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사전투표를 하고 노원·송파의 요청에 따라 지역유세를 재개한다. 내일은 부산 해운대를 거쳐 부산 유세에도 간다"며 "접전지 중심으로 마지막 대유세를 펼쳐 일당독재를 막고 자유 대한민국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우리 모두 사전투표에 참여하자. 투표만이 문재인 정권의 잘못된 정책을 바꿀 수 있다"며 "2번을 찍어 두 배로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들자"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