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재보선' 사전투표율, 9일 오전 10시 11.74% 집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6-09 10:42:4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0801000594400028421.jpg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6·13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둘째날인 9일 오전 10시 사전투표율이 11.74%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6·13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둘째날인 9일 오전 10시 사전투표율이 11.74%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4·12 재보선 당시 사전투표 둘째날 같은 시각 투표율은 7.29%로, 이번 선거의 사전투표율은 더 높게 나타났다.

이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져 유권자들이 전국 어디서나 자신의 지역구 재보선 사전투표에 참여할 수 있게 돼 투표율이 크게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지역구별로 보면 전남 영암·무안·신안이 20%를 돌파하며 20.81%를 기록,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이어 경북 김천(19.30%)과 충북 제천·단양(14.30%), 광주 서구갑(13.29%) 순이었다.

최저 투표율은 충남 천안갑(8.15%)이며, 인천 남동갑(8.27%)과 충남 천안병(8.35%)도 8%대를 기록했다.

서울 노원병은 10.78%, 서울 송파을은 9.58%를 각각 기록했다.

지난 8일부터 시작한 국회의원 재보선 사전투표는 이날 오전 6시 재개됐으며, 이날 오후 6시에 종료된다.

한편, 전국 12곳에서 치러지는 이번 재보선은 사상 처음으로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다. 국회의원 재보선이 두 자릿수 지역에서 치러지는 것은 2000년 이후 세 번째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