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양희영, LPGA 숍라이트 클래식 첫날 공동4위… 시즌 첫 우승 도전

디펜딩 챔피언 김인경, 선두에 2타 뒤진 공동 13위 '우승 경쟁'

박주우 기자

입력 2018-06-09 16:35: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0901000612200029511.jpg
LPGA 전인지 선수 /AP=연합뉴스

전인지(24)와 양희영(29)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숍라이트클래식 첫날 공동 4위에 오르며 시즌 첫 우승 도전에 나섰다.

전인지와 양희영은 9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갤러웨이의 스탁턴 시뷰 호텔 앤드 골프클럽(파71·6천217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나란히 버디 5개에 보기 1개를 치고 4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공동선두 그룹인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와 셀린 에르빈(프랑스), 로라 디아스(미국·이상 5언더파 66타)를 1타 차 뒤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전인지는 지난달 킹스밀 챔피언십에서 연장전까지 갔지만 우승 문턱에서 좌절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2015년 US여자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우승이 없는 전인지는 숍라이트클래식에서 시즌 첫 승, 통산 3승에 재도전한다.

양희영은 2013년 하나외환 챔피언십, 2015년과 2017년 혼다 타일랜드에서 통산 3승을 거두고 올해는 아직 우승이 없다.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와 호주 교포 오수연도 공동 4위에 올라 있다.

지난해 챔피언 김인경(30)은 공동 선두 그룹에 2타차 뒤진 공동 13위에 우승권에서 경쟁한다.

최근 부진에 빠졌던 박성현(25)은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타를 줄이고 공동 27위에 올랐다.

이 대회는 오는 11일까지 3라운드에 걸쳐 열린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박주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