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AG 메달 향해 '순항'… 美샌타클래라 대회 800m 銀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18-06-11 제1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태환 수영선수
/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간판 박태환(인천시청·사진)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대비해 출전한 국제대회에서 올 시즌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박태환은 1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라 조지 F. 헤인즈 국제수영센터에서 열린 2018 TYR 프로 수영 시리즈 대회 남자 자유형 800m 경기에서 막판 강력한 스퍼트를 선보이며 7분57초68로 은메달을 따냈다. 1위는 미국의 제인 그로스(7분55초14).

남자 자유형 800m는 2020년 도쿄 올림픽에서 신설된 종목으로, 오는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도 이 종목이 추가됐다.

박태환은 대회 마지막 날인 11일 주종목인 자유형 400m에 출전한다. 앞서 출전한 자유형 100m 예선에선 50초44로 12위에 그쳤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