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선거관리에 소홀함 없도록… 투표율 1%라도 높아지길"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6-13 11:46: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1301000960000046761.jpg
이낙연 국무총리가 6·13 지방선거일인 1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내 행안부의 투·개표 지원상황실을 방문해 김부겸 장관으로부터 투표 진행 상황을 보고받고 있다.
행안부는 각종 사건·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선거일 당일 오전 5시부터 개표가 끝날 때까지 정부서울청사 내에 투·개표 지원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선거는 꿈과 꿈, 이익과 이익, 관계와 관계가 충돌하는 것이라 다툼·갈등·일탈이 있고 이에 어떻게 대처하고 선거부정을 어떻게 줄일 것인가가 문제"라고 선거관리의 총력을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12층에 마련된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개표 지원상황실을 방문해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주민의 의사를 왜곡하는 선거부정은 시간이 지나면 회복이 어려우니 신속하게 대처하고, 정확해야 승복할 수 있기에 기본적인 선거법을 숙지하고 정확하게 대처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투·개표소 현황과 지원상황을 보고받은 뒤 "투·개표 역량은 대한민국이 최고수준이라고 자부하지만, 소홀함이 없도록 근무자들이 더 긴장해달라"고 밝혔다.

또 "투·개표 관리를 완벽히 해도 개선과제가 있을 수 있으니 이번에도 개선할 점을 찾아달라"고 전했다.

끝으로 "높은 투표율을 통해 주민이 원하는 자치가 가능해지도록 단 1%라도 투표율이 높아지길 기대한다"며 "선거마감 때까지 근무자들이 최선을 다하고, 국민께서도 이웃에게 투표를 권해주길 바란다"고 장려했다.

이 총리는 지원상황 점검을 마치고 근무자들과 일일이 악수한 뒤 격려금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는 김부겸 행안부장관 등이 참석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지방선거 관련 각종 사건·사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고자 이날 오전 5시부터 개표가 끝날 때까지 투·개표 지원상황실을 운영할 방침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