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개표방송 3사 3색, KBS '정통'·SBS '그래픽'·MBC '출연진'…KBS 개표방송 시청률 1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6-14 09:35: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461.jpg
지방선거 개표방송 /SBS·MBC·KBS·JTBC 지방선거방송 캡처

6·13 전국 동시 지방선거일이었던 지난 13일, 각 방송사들이 차별화된 개표방송으로 시청자 눈길을 끌기 위해 노력했다.

1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전날 오후 6시대 KBS 1TV '2018 지방선거 선택 대한민국 우리의 미래'가 시청률 6.8%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오후 7시부터 9시까지는 MBC TV '뉴스데스크'가 시청률 6.5%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오후 9시부터 10시 14분까지 방송된 KBS 1TV '9시 뉴스'가 10.4%로 1위에 등극했다.

KBS 1TV는 선거방송의 정통성에 집중해 엄경철 앵커의 차분한 진행이 이어졌다. 출구조사 결과 발표 이후 선거분석 코너인 'K포럼'과 '심층출구조사'로 교수 등 전문가 패널이 출연해 투표율이 선거 결과에 어떻게 반영되는지 분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자체 제작 콘텐츠를 활용한 그래픽과 증강현실(AR)을 통해 출구조사 결과와 실시간 개표 데이터를 시각화해 전달했다.

이어 광역단체별 후보가 나올 때 '전국노래자랑' MC 송해가 '전국득표자랑' 형식으로 출연해 재미를 더했다.

SBS는 지난 대선 개표방송에 이어 이번 지방선거에서도 화려한 그래픽으로 화제가 됐다. 영화 '해리포터', 드라마 '야인시대' 등 인기 드라마와 영화를 패러디한 그래픽 표출 시스템 '바이폰'을 선보였다.

이 밖에도 사상 최초로 17개 전국 광역단체장 후보 전원의 동영상 촬영을 활용한 '픽미픽미 센터선발전'과 자유한국당의 개표상황은 레드벨벳의 '빨간 맛', 더불어민주당은 개표 상황은 '달과 함께' 등 여러 바이폰을 사용했다.

진행은 간판 김현우 앵커가 맡았으며 ,사전 투표 독려 캠페인 '아이보트챌린지'에 참여한 연예인들의 영상과 메시지 등이 공개되기도 했다.

MBC는 유시민 작가와 전원책 변호사가 등장해 판세 분석과 여러 예측을 한 '배철수의 선거캠프'로 차별화 시도를 했다.

MBC 광장의 미러맨을 활용한 컴퓨터 그래픽으로 미러맨이 각 지역을 여행하며 여러 모습으로 변신해 개표상황을 알려줬다. 후보들의 레이싱 경주,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연상시키는 축구경기장 라인업 등 여러 그래픽을 선보였다.

또 지역별 후보자들이 육성으로 각오를 전하는 '말하는 포맷'도 신선하다는 평을 받았다.

이 밖에도 JTBC는 한국 갤럽과 진행한 자체 사전조사로 민심을 분석하며 장제원, 표창원, 김병진, 오신환 등 각 당별로 의원들을 패널로 불러 선거 판세를 예측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