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北 비핵화, 신뢰하되 검증할 것… 대북제재 유지"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6-14 21:48: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댓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1401001144400056631.jpg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남부침례교연맹 회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초보수적 교단인 남부침례교연맹 연설에서 "누구든 전쟁을 일으킬 수 있지만, 평화를 달성하는 데는 용기가 필요하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강력히 지지했다. /댈러스AP=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누구든 전쟁을 일으킬 수 있지만, 평화를 달성하는 데는 용기가 필요하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강력히 지지했다.

펜스 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텍사스주 댈러스에서 열린 초보수적 교단인 남부침례교연맹 연설에서 "우리 앞에는 할 일이 많다. 이는 미국인의 결의와 용기가 요구되는 힘든 과정일 것"이라며 전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상기시켰다.

또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말대로, 이번 회담까지 눈을 부릅뜨고 왔다. 회담은 직접적이고 정직하며, 도발적이고 생산적이었다고 여러분에게 보고할 수 있다"며 "그곳에서 북한 지도자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약속했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제 가능한 한 빨리 그 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활발한 협상이 있을 것"이라며 "우리 행정부의 시작부터 트럼프 대통령은 대북정책을 바꿔 전략적 인내라는 것을 끝냈다. 대통령은 전례 없는 경제·외교제재를 하고, 한국과 유엔 등에서 강력한 말을 사용해 우리나라를 보호하고 동맹과 함께하겠다는 미국의 결의를 보여줬다"고 밝혔다.

특히 "'힘을 통화 평화'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이 우리를 오늘 이 단계에 오도록 했다"며 "추가협상을 진행하면서 우리는 '신뢰하되 검증할 것'이다. 대통령의 말처럼 북핵이 더는 요인이 되지 않을 때까지 제재는 유지될 것이며 우리는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여러 합의 가운데 한국전 참전용사의 아들인 나에게 매우 의미가 깊었던 것은 한국전에서 숨진 미군 실종자 5천여 명의 유해 송환 약속을 트럼프 대통령이 받아낸 점"이라며 "우리는 마침내 우리의 아들들을 집으로 데려올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