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경기]인터뷰|조규용 가평축산농협 조합장

창립 35주년 꾸준한 성장, 조합원들 신뢰와 헌신 덕분

김민수 기자

발행일 2018-06-18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9월24일까지 미허가축사 적법화 촉박
지속가능 친환경축산 발전 힘모아야"


조합장님 사진
조규용 조합장
조규용 조합장은 "조합창립 35년 동안 온갖 어려움 속에서도 성장과 발전을 지속해 왔다"며 "지난해 말 총자산은 3천900억 원, 총 사업량은 6천860억 원을 달성하는 성과를 이뤄냈으며 이는 무엇보다 조합원님들께서 보내주신 신뢰와 헌신적인 사업 참여 덕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미허가 축사 적법화의 가축 분뇨법 개정으로 인해 오는 9월 24일까지 미허가축사 적법화 이행계획서는 제출해야 하나 법에 맞게 미허가 축사를 개선하기엔 역부족이다. 정부는 미허가 축사 적법화를 위한 제도개선 노력 없이 모든 책임을 축산 농가에 떠맡기려 해서는 안 된다"며 "지속 가능한 친환경축산업발전을 위해 모든 축산업 관계자들이 힘을 모아 해결해 나가야 한다"고 정부와 축산업계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협력을 당부했다.

조 조합장은 "앞으로도 가평 축협은 한우 산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한우개량사업, 안전한 친환경 축산물생산, 안정적인 축산물 판매확대 등으로 잣 고을 한우가 전국 최고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지점마다 한우 명가(셀프 식당 4곳)를 집중적으로 육성해 조합원은 안심하고 생산에만 전념하고 축협은 조합원이 생산한 축산물 판매를 통해 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평/김민수기자 kms@kyeongin.com

김민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