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당선자 "시민들 삶으로 들어가 더 낮은 자세로"

이귀덕 기자

발행일 2018-06-19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1801001281200063891

민·관 도시재생기획단 구성·운영
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 개발 강조


2018061801001281200063892
"이번 선거는 시민의 승리입니다. 시민의 다양하고 깨어있는 목소리를 잘 듣고 공정하게 일하는 시장이 되겠습니다."

67.4%의 지지로 경쟁 후보들을 여유 있게 따돌린 더불어민주당 박승원(사진) 광명시장 당선자의 당선 소감이다.

"시민 여러분과 함께 시민중심의 시정을 펼쳐가겠다"는 각오를 밝힌 박 당선자는 "여러분이 제게 주신 소중한 한 표 한 표를 가슴에 품고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키는 광명시장 박승원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시민들 삶으로 들어가 더 낮은 자세로 임하고 더 많이 듣겠다"고도 했다.

이어 "백재현 국회의원이 시장 시절 추진한 시정철학과 양기대 전 시장의 정책 등을 계승·발전시키는 한편 박승원다운 시정을 펼쳐서 선배 시장님들을 뛰어넘는 더 큰 광명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 당선자는 "현재 광명동 지역에서 뉴타운 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고, 특별관리지역 내 첨단산업·유통·주거단지 조성 사업도 계획대로 추진되고 있는 등 대규모 개발사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주민들이 객체가 아닌 주체로 도시재생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민·관 거버넌스 형식의 도시재생기획단을 구성해 운영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주요 공약사항인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 부지(6만 1천833㎡) 개발 계획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이곳에 시민문화복합시설, 체육시설, 청년벤처창업센터, 공공기관 등 시민들의 새로운 편익시설을 조성할 생각"이라며 "시민들 의견을 수렴해 개발방향을 최종적으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박 당선자는 "시·도의원으로 활동하면서 쌓은 풍부한 행정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자치분권 시대를 시민들과 함께 열어가면서 역시 '준비된 시장'이라는 말을 듣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끝으로 "더 큰 광명의 새로운 미래는 시민이 주인이고 시장"이라고 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이귀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