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한국당·평화당에 기웃거리는 의원 없다"

"민주·한국당은 국회 원구성에 즉각 나서야"

연합뉴스

입력 2018-06-18 14:21: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1801001317200065851.jpg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대위원장(오른쪽)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1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18일 "바른미래당에서 원조 적폐 정당인 자유한국당에 복귀하거나, 지역 정당인 민주평화당에 기웃거리는 의원은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바른미래당은 낡은 이념에 사로잡힌 더불어민주당과 반성할 줄 모르는 한국당을 대체하기 위해 숱한 고뇌와 번민을 하며 만들어온 중도개혁정당"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우리는 국민의 선택을 엄중히 받아들여 뼈를 깎는 자세로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면서 "소통과 화합으로 당이 온전한 하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의장단, 상임위원장단 선출 등 후반기 국회 원구성을 비롯한 국회 정상화가 시급하다"면서 "후반기 국회 원구성을 위해 민주당과 한국당은 즉각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고용 관련 통계를 보면 쇼크 단계를 넘어 가히 재앙이 됐다"면서 "기업 하기에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일자리가 생기기 때문에 혁신성장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규제개혁, 노동개혁에 직접 나서야 한다"고 제안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첫 공식 일정으로 당직자들과 서울 국립현충원을 방문하고 방명록에 '이 땅에 다당제의 가치와 중도개혁, 실용의 정치를 기필코 이뤄내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