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시장 당선자 기자간담회]새 인천시 '블라인드 인사' 천명… 인수위 초선 국회의원 전면 배치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6-1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권위 내려놓고 시정운영 협치"
공동위원장에 신동근-정세일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자가 취임 이후 단행할 인천시 인사에서 출신 학교와 지역 등을 고려하지 않는 '블라인드 인사'를 하겠다고 18일 밝혔다. 이와 함께 인수위원회 구성은 초선 국회의원 중심의 실무형으로 꾸렸다고 설명했다.

박 당선자는 18일 인천대공원에서 인수위 인선과 앞으로 시정 운영 방향 등을 설명하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박 당선자는 "권위를 내려놓고 모든 시정 운영은 협치를 통해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시민이 참여하고 주인이 되는 방향으로 시정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우선 19일부터 본격 가동될 인수위원회 위원장은 민주당 신동근(인천 서구을) 국회의원과 정세일 인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지속가능분과위원장이 공동으로 맡았다.

인수위는 행정·협치위원회, 재정·예산위원회, 공약과제 위원회 등 모두 3개 위원회 30여 명으로 구성됐다.

행정·협치위원회 위원장은 박찬대(인천 연수갑) 국회의원, 재정·예산위원회는 유동수(인천 계양갑) 국회의원, 공약위원장은 맹성규(인천 남동갑) 국회의원이 맡았다. 인수위 박 당선자 비서실장은 허종식 인천 남구갑 당협위원장이 임명됐다.

박남춘 당선자는 "신동근 인수위 공동위원장은 인천시 정무부시장을 지내 시정 경험이 있고 재정·예산위원회 유동수 의원은 회계사 출신으로 인천시 재정 문제를 꼼꼼히 들여다볼 수 있는 실무형"이라며 "초선 의원들을 전면에 배치한 인수위를 꾸렸다"고 말했다.

이어 "인수기간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만큼 당장 임기가 시작되는 다음 달 1일부터 적용할 주요 민관협치 매뉴얼이나 위원회 구성 등 업무 프로세스 정비와 시급한 현안 대응부터 준비하는 것이 이번 인수위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박 당선자는 취임 후 인천시 인사와 관련해선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인사를 진행한다는 게 원칙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블라인드형 인사를 추진하고 다면평가 방식으로 모든 인사를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연공서열이 아닌 능력 중심의 발탁 인사를 기본으로 하겠다는 게 박 당선자의 인사 철학이다.

박 당선자는 "시민들의 작은 애로사항까지 파악할 수 있는 시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 뒤 "시민들의 시정 참여를 확대할 수 있는 여러 방안을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