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OI, 전국 1015명 여론조사]문재인정부 최우선 과제 '청년일자리 창출' 꼽아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6-19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소득불균형 해소' 18.7%·'부정부패 척결' 17.2% 차지
가계경제 가장 악영향 요소 '물가인상'·'청년실업' 順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임금줄어 경제 악영향 ' 52.8%

우리나라 국민들은 집권 2년차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과제로 '청년 일자리 창출'을 꼽았다.

18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16~17일 양일간 전국 1천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6월 정례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서 ±3.1%p)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28.3%는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과제로 '청년일자리 창출'을 지목했다.

이어 '소득불균형 해소'(18.7%), '부정부패 척결'(17.2%), '한반도 비핵화 및 남북관계 개선'(9.3%), '재벌중심 경제구조 개혁'(9.1%), '권력기관 개혁'(7.5%)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 경제현안 중 가계경제에 가장 악영향을 주는 요소로는 '물가인상문제'(24.0%), '청년실업문제' 23.5%, '부동산가격문제' 19.5%, '최저임금문제' 14.5%, '노동시간 단축문제'(7.7%) 순 이었다.

다만, 우리 국민 절반 이상인 52.8%는 문재인 정부와 여당이 주도한 주 52시간 근로시간 단축에 대해 '줄어든 시간만큼 임금도 줄어 오히려 경제에 더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부정적 입장을 내놨다.

'줄어든 시간만큼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경제에 긍정적 효과를 줄 것'이라고 본 응답은 38.8%, 모름·무응답은 8.4%였다.

또 6·13 지방선거에서 야당의 가장 큰 패배 원인으로는 '대안없는 국정 발목잡기'(34.6%)를 지목했다. '구시대적인 가치관 고수'(21.6%), '보수정당의 난립 등 분열'(21.4%), '인물경쟁력 부족'(11.9%)이 뒤를 이었다.

야당의 지방선거 패배 수습책으로는 '보수 가치관과 정체성 재정립'이 33.4%로 가장 높았고 '당 해체 및 새로운 보수정당을 건설' 19.5%, '중진들 총선 불출마 선언 등 인적쇄신' 14.9%, '새 인물 영입' 12.7%, '보수정당 대통합' 9.4% 순 이었다.

이번 여론조사는 유무선 RDD(무선 79.9%, 유선 20.1%)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2018년 5월 말 기준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를 기준으로 성, 지역, 연령별 가중치를 적용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