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시장 당선자 기자간담회]청바지 차림 '협치·투명성·탈권위' 말하다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6-19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 언론인 간담회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자가 18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대공원에서 기자들과 함께 산책하며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격식 보다 행사 내실' 따져야
소규모 축제·행사 활성화 의지
인수위 협치위 별도로 만들어
공개인사 원칙 사전협의 검토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자의 시정 철학을 관통하는 키워드는 '협치', '투명성', '탈권위' 등 3개 단어로 요약할 수 있다.

박 당선자는 18일 인천대공원에서 진행한 당선 후 첫 기자 간담회에 청바지 차림으로 참석해 기자들과 도시락을 같이 먹으며 격의 없는 대화를 이어갔다.

그는 "시에서 주최하는 행사에 가보면 국장부터 과장, 실무진까지 모두 나와 시장을 맞이한다"며 "이런 부분을 이해할 수 없고, 시 공무원들이 시장 행사에 너무 많이 나온다는 생각을 해왔다"고 말했다.

격식이나 형식에 치우치기보다는 행사의 내실을 다져야 한다는 게 박남춘 당선자의 설명이다.

박 당선자는 "관(官)이 주도해 주민들을 동원하는 방식으로 해왔던 지금까지의 인천시 행사 방식을 지양하겠다"며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기획하는 그런 소규모 축제나 행사를 활성화시키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청와대, 해양수산부에서 같이 근무하며 소탈하면서도 격식을 따지지 않는 업무 스타일을 많이 배웠다"고 말한 뒤 "노 전 대통령의 그런 부분을 높이 평가하고 시장에 취임해서도 권위주의를 없애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박 당선자는 인천시 각계각층과 협치를 통해 시정을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박 당선자는 "인수위원회에 협치 위원회를 별도로 만들었다. 시장에 취임한 후 협치위원회를 바로 가동할 것이고 이런 준비를 인수위에서 하게 된다"며 "시장인 내가 독선적이고 일방적인 정책 결정을 하지 않을 것이고 시민사회를 비롯해 전문가, 공무원 등 다양한 분야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 정책 판단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취임 후 인천시 인사 또한 투명하고 공개적으로 진행하겠다는 원칙도 말했다.

그는 "인사는 공개적으로 한다는 원칙 하에 사전에 이를 협의할 수 있는 기구를 두는 방안도 검토하겠다"며 "어림도 없는 인사를 했다는 말은 절대 듣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번 선거를 통해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대거 입성하게 됐고 결국 박 당선자의 거수기 노릇을 하지 않겠느냐는 질문과 관련해 그는 "우선 언론이 견제를 할 것이고 시의원들도 지역구 이해관계에 따라 그렇게 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시 집행부와 의회가 논리적이고 공개적으로 서로 논쟁하는 분위기 속에서 의회 본연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당선자는 "지난 주말 봉하마을에 내려가 권양숙 여사와 만났고 그 자리에서 권 여사가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다. 그럴수록 책임이 막중하다'는 말씀을 해주셨다"며 "자만하지 않고 시민이 주인이 되는 시정을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