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공약' 자세히 뜯어보는 공직사회

민선 7기 당선자 '의중' 촉각
일자리委·서해평화협력 관심
보고서 준비… 인사 하마평도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6-19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민선 7기 출범을 앞둔 인천시 각 부서가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자의 '공약 읽기'에 열중이다. 당선자의 의중을 짚을 수 있는 인수위원회 관련 소식에도 연일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6·13 지방선거 이후 인천시 내부에서는 박남춘 당선자의 '업무지시 1호'가 무엇일지가 최대 관심사다.

문재인 정부가 대통령 직속 일자리 위원회 설치를 1호 업무지시로 내린 것처럼 박 당선자도 시장 직속 일자리 위원회 신설을 가장 먼저 지시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선거운동 기간 1번 공약으로 내세운 서해평화협력지대 관련 사업이 될 수도 있다.

업무지시가 차례로 떨어지면 즉시 구체적 이행 방안을 수립해야 할 각 부서는 박 당선자의 공약를 제대로 알기 위해 애쓰고 있다. 선거 기간 쏟아진 뉴스를 스크랩하는가 하면 기획 부서에서 보낸 당선자 공약집도 면밀히 살피고 있다.

당선자 인수위원회가 부서별 현황 외에는 공약 이행방안을 특별히 요구하지는 않았음에도 일부 부서는 자체적으로 공약 이행방안에 대한 보고 자료를 미리 작성하고 있기도 하다.

경제 관련 공약인 일자리위원회 설치와 구도심 균형발전 공약인 원도심 전담 부시장제 도입, 도시재생 총괄 전담기구 설립은 인천시 조직 개편과도 연관돼 있는 부분이라 담당 부서는 근거 법령과 타 시·도 사례 찾기에 분주하다.

철도와 도로망 구축 공약 등 장기 사업의 경우 임기 내 마무리가 사실상 불가능하지만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이밖에 민선 6기가 역점 추진했던 사업이 당선자의 공약과 부딪히는 부분이 없는지 부서별로 살펴보고 있다.

이날 당선자가 발표한 인수위원회 구성과 운영 방침도 하루 종일 주요 뉴스거리였다. 민선 7기 주요 정무직 공무원으로 누가 내정될지 추측이 오갔고, 주요 부서 인사에 대한 하마평도 무성했다.

인천시의 한 직원은 "일부 공약의 경우 민선 6기와 상충하는 부분도 있고, 중앙정부와 서울·경기와 협의해야 할 부분도 있어 각 부서별로 미리 공약을 보고 대비를 하고 있다"며 "취임 전까지는 인사와 함께 공약사업이 제일 관심 가는 부분"이라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