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잇는 인수위, 경기도내 시·군들 '개혁 경쟁'

시장·군수 바뀐 26곳중 16곳 구성
시민요구에 맞춘 '변화' 주도 계획
전임자 지우기·줄 세우기 우려도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6-1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6·13 지방선거 이후 경기도 내 각 시군에 거센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도내 26곳의 기초단체장이 바뀐 데다 상당수의 당선자가 인수위원회를 구성하며 지역 변화를 주도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특히 성남시와 고양시 등 더불어민주당에서 더불어민주당으로 기초단체장 바통이 이어진 지역까지 인수위를 구성하고 있어 지자체 간 불꽃 튀는 '개혁 경쟁'도 예고되고 있다.

18일 경기도와 시군 등에 따르면 이날 현재 인수위 구성이 확정된 시군은 모두 16곳이다. 이는 단 4곳만이 인수위가 구성됐던 지난 2014년에 비해 4배가량 많은 것이다.

광주시의 경우 전임 시장과 차별화된 시정을 펼치겠다며 이날 민간전문가들로 인수위를 구성하고 현판식을 가졌다. 구리·평택 등도 조만간 인수위를 꾸려 새 출발을 준비한다.

같은 당 소속 전임자로부터 시·군을 이어받는 당선자들도 인수위를 구성하고 있다. 은수미 성남시장 당선자는 같은 당의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에 이어 성남시를 맡았지만 '시정준비위원회'를 구성했다.

또 최성 고양시장의 바통을 이어받은 이재준 당선자도 강득구 전 경기도연정부지사에게 인수위원장을 맡겼다.

강득구 위원장은 "최 시장의 지난 8년을 돌아보고 앞으로 4년을 준비하기 위한 것"이라며 "지지를 보내준 시민들의 기대에 충족하기 위해 면밀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각 시군 인수위는 시민들의 요구에 맞춰 새로운 변화와 개혁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한편에서는 인수위가 무조건으로 전임자 지우기에 나서거나 공직자 줄 세우기 등으로 흘러서는 안 된다는 경계의 목소리도 나온다.

한 지역 정계 관계자는 "인수위가 '전임자 지우기'에 몰두하면 행정의 일관성을 해칠 수 있고, 이전에 잘못됐던 인수위처럼 전임자 시절 진급했던 인사들을 낙인찍고 줄을 세운다면 후유증이 이어지고 결국은 스스로 발목을 잡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