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당선자 "평화경제특별시·시민중심·행복도시 약속"

김재영 기자

발행일 2018-06-20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재준 고양시장 당선자

덕양·일산 균형발전 양대 축 성장
국·도비 전담팀 구성 재원 마련도

2018061801001367900068082
"105만 고양시민의 자랑이 되고 싶습니다."

6·13 지방선거에서 압도적 지지로 승리한 더불어민주당 이재준(사진) 고양시장 당선자는 "평화의 새 시대를 맞아 고양시에 성공적 변화를 이끌 적임자로 선택한 시민들께 감사드린다"며 당선 소감과 함께 민선 7기 시정운영 방향을 이같이 밝혔다.

그는 "원팀이자 동지로서 함께 선거를 치른 유은혜·정재호 상임 선대위원장, 김영환·김유임·박윤희 공동 선대위원장, 각 지역 당원 동지들께도 이 자리를 빌려 감사드리며 시민이 주인 되는 새로운 고양시를 만들라는 시민의 명령을 엄중히 가슴에 새기겠다"고 말했다.

이 당선자는 "당선의 기쁨에 앞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새로운 고양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과 약속한 평화경제특별시, 시민중심도시, 시민행복도시 등 3대 비전은 반드시 지키겠다"고 덧붙었다.

특히 민선 7기는 "평화가 기회고, 경제고, 민생이 되는 시대가 열린 만큼 고양시는 문재인 정부의 평화정책을 풀뿌리 평화정책으로 완성, 변화된 모습을 온몸으로 증명해 보이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또 "베드타운은 그만, 자족시설은 확충, 일자리는 늘려, 다른 지역으로 출·퇴근하지 않는 살기 좋은 고양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그는 "시민 불편을 초래하는 민생현안부터 먼저 개선 하겠다"면서 "덕양과 일산의 균형발전, 낡은 규제 혁신으로 도시의 잠재력을 끌어낼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 개발을 통한 성장과 함께 사람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고양시 미래 먹거리 사업지로 부상한 일산테크노밸리, 대곡역세권 개발 등 대표공약 이행과 관련 "국·도비 확충 전담팀을 구성, 도와 정부의 보조금 유치 활동과 3명의 민주당 지역구 국회의원 도움만 받는다면 추가 재원 확보도 가능하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그는 "일산테크노밸리, 킨텍스 제3전시장이 들어설 일산서구와 동구는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덕양구는 대곡역세권 개발 시 동북아시아 교통 허브로 부상, 지역간 균형발전 및 고양시 경제를 살릴 양대 축으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고양/김재영기자 kjyoung@kyeongin.com

김재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