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출신 이준석 "안철수 정계은퇴 아니라 더 큰정치 해야"

연합뉴스

입력 2018-06-20 10:49:3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2001001504500075291.jpg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이준석 후보가 사전투표 시작을 하루 앞둔 지난 7일 노원구 마들역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했던 바른미래당 이준석 전 후보는 20일 "바른미래당 워크숍에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정계은퇴 이야기까지 나왔다고 하는데 개탄스럽다"며 "안 후보는 정계은퇴가 아니라 더 큰 정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날 경기도 양평 용문산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워크숍에서 이종훈 정치평론가가 "안철수 리스크를 해소해야 한다"며 옛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의 정계은퇴를 주장한 데 대한 반박이다.

바른정당 출신으로, 안 전 대표의 지역구였던 노원병에서 공천을 받는 과정에서 안 전 대표와 대립했던 이 전 후보가 되려 안 전 대표를 '엄호'하고 나선 모양새다.

이 전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바른미래당이 작은 정당이면서도 가진 장점은 야권에서 그래도 경쟁력이 있는 대선주자를 두 명이나 가지고 있다는 점"이라며 "그 장점을 포기할 이유도 없고, 그러면 안 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창당에 중심 역할을 한 안 전 대표와 유승민 전 공동대표를 거론한 것이다.

이 전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많은 사람이 지켜봤던 것은 드루킹이 아니라 안철수라는 잠재력 있는 개인의 변화였고 그 변화가 아직 유권자의 기대치에 미치지 못했던 것이라 본다"며 "대권주자는 대권주자다워야 한다. 각자 역할과 범위에서 사명을 다하는 게 바른미래당이 살 길"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