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폭행' 前 코치에 맞은 선수 더 있었나

4명 피해 조사, 사전 구속영장 신청

김영래 기자

발행일 2018-06-21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찰이 한국 여자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 선수를 폭행한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의 또 다른 폭행 혐의를 잡고 수사를 확대하기로 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일 조 코치의 혐의를 상해에서 '상습 상해'로 변경, 조 전 코치에 대해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조 전 코치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가 한창이던 올해 1월 16일 훈련 중 심 선수를 수십 차례 때려 전치 3주의 상처를 입히는 등 2011년부터 올해 1월까지 총 4명의 선수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선수 4명 중 3명은 여자 선수다.

경찰은 이미 나머지 3명에 대한 피해자 조사를 완료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조 전 코치는 18일 경찰에 소환돼 8시간 동안 조사를 받고 혐의 대부분을 인정했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지시를 따르지 않아 폭행했다. 경기력 향상을 위해 그랬다"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조 전 코치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날짜는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김영래기자 yrk@kyeongin.com

김영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