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은 똑똑한 터프가이…북한의 '전면적인 비핵화' 동참 믿는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6-24 13:18: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2401001793200089811.jpg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지난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싱가포르 통신정보부 제공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현지시간) "북한은 엄청난 잠재력을 갖고 있고,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그 사실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과 미국 CBS뉴스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네바다 주(州) 공화당 전당대회 연설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엄청난 일이 많이 일어날 것"이라고 공언했다.

이는 북한이 비핵화 절차를 빠르게 이행할 경우 커다란 경제적 성취를 이룰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6·12 북미정상회담을 전후로 여러 차례 비슷한 취지의 발언을 해왔다.

그는 연설에서 "우리는 훌륭한 케미스트리(궁합)를 가졌다"며 김 위원장과의 관계를 과시한 뒤 북미정상회담 합의에 따라 6·25 전쟁 때 전사한 미군 등의 유해 200여 구를 북한으로부터 돌려받았다고 주장했다. 주한미군은 미군 유해를 넘겨받기 위한 나무 상자를 판문점으로 이송하는 등 송환 절차를 준비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 미군 전사자 유족들로부터 유해를 찾아달라는 부탁을 받았다는 사실을 공개하고 "우리가 최근 싱가포르에서 다른 문제를 협상할 때 내가 김 위원장에게 그렇게(미군 유해 반환) 할 수 있는지를 물었다"면서 "나는 그 일을 해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 대해 "똑똑한 터프가이이자 위대한 협상가"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이 "전면적인 비핵화"(total denuclearization)에 동참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북미정상회담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올리지 못한 게 아니냐는 미 언론들의 비판을 반박했다.

이어 그는 북한의 핵무기 실험 및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과 미군 유해 반환 등의 측면에서 양국 정상의 합의가 이미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주장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