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자문단과 첫 간담회]박남춘 당선자 "민·관 협치로 주요 정책사안 결정"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6-2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분야별 52명… 취임후 확대 개편
위원들 "형식적 기구 탈피" 주문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자는 25일 인수위원회(새로운 인천 준비위원회) 자문단과 첫 간담회를 열고 취임 후 민·관 협치로 주요 정책 사안을 결정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교통공사에서 열린 인수위원들과 자문단 간담회를 주재한 박 당선자는 "각계 분야 인사로 인수위 자문단 52명을 구성했고 취임 후에도 자문단을 확대 개편해 운영할 방침"이라며 "시정 운영 과정에서 많은 전문가들의 의견을 듣고 논의를 거쳐 결론을 내는 협치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참신한 정책을 발굴할 계획이고 그 과정에서 자문단이 큰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회의에 참석한 자문위원들은 관(官)이 주도하는 것이 아닌, 민·관 협치를 통해 시정이 운영돼야 하며 그동안 인천시는 노동, 도시재생, 복지, 교육, 문화, 환경 분야 등에서 불통 행정을 펼쳤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201개에 달하는 인천시의 각종 위원회가 형식적인 회의 기구에서 벗어나 실질적인 역할을 하는 기구가 돼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인천시의 현안에만 매몰되지 말고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국정과제와의 연관성을 고려한 정책을 추진해야 하며 특히 인천이 남북평화협력의 중심 도시로서 자리매김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을 발굴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 밖에도 자문위원들은 ▲도시재생 사업 뉴딜정책으로 전환 ▲인천의 역사 바로 세우기에 대한 관심 당부 ▲소외계층에 대한 섬세한 복지정책 추진 ▲하수처리장이나 소각시설 같은 환경기초시설 확충 등을 제안했다.

역사 바로 세우기와 관련해선 인천문화재단에 통합된 강화고려역사재단의 기능 회복과 인천시사편찬위원회 위상 제고 등을 요청했다.

지난 20일부터 활동을 시작한 인수위는 오는 29일을 끝으로 해산하며 그간 활동 사항을 정리해 백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