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 이제는 평택시대·(하·끝)전문가 제언]외국인력·자본 품은 '글로벌 도시' 그려야

김종호·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6-2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역 주민 교류 없인 '섬'에 그쳐
문화적 간극 줄일 프로그램 필요
국제학교·병원 법안 제정 요구도
미군에 '거주 지역' 인식 심어야


2018062501001918000095671
한미동맹의 평택시대가 진정한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미군기지를 포함한 외국의 고급인력과 자본을 끌어안는 글로벌 도시 평택이 돼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제언이다.

특히 글로벌 도시로서 첫걸음을 뗀 평택시와 경기도가 단순히 미군에 기댄 정책이 아닌, 장기적인 방향의 도시계획을 수립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미군기지 이전만 놓고 봤을 때 미군과 군무원, 이들 가족까지 4만명이 넘는 인구가 새로 유입되면서 글로벌 신도시가 건설됐지만, 지역 주민과의 교류 없이는 '외로운 섬'에 머물 수 있다.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미군이 지역주민들과 화합하기 위해선 여러 형태의 문화교류 프로그램이 필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입장이기도 하다.

평택시는 '굿네이버스' 프로그램 등을 통해 한국정착문화체험에서부터 한국어·한국사 강좌 등을 열어 문화적 간극을 줄이고 있다.

하지만 이는 원초적인 수준의 교류로, 본격적인 한미동맹 평택시대에 맞춰 컨벤션센터나 공연장·전시장 등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

특히 미군을 위한 도시환경을 조성하는 것에서 나아가 외국의 인력과 자본을 잡기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

국제학교를 설립해 교육 수준을 높이고, 외국인 특화병원을 허용해 글로벌 의료관광산업의 핵심지역이 될 수 있도록 관련법을 제정해야 한다는 요구도 이어진다.

정부가 참여하는 노력이 선행돼야 미군이 평택을 단순히 머물다 가는 곳이 아니라 거주지역으로 삼으면서 지역발전에 원동력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미군기지 이전에 맞춰 2022년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평택지원특별법'을 상시법으로 전환해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가야 한다.

장정민 평택대 국제도시부동산학과 교수는 "도심공항터미널과 컨벤션센터, 공연·전시장 조성 등 도시기반시설에 대한 요구가 많은 상황에서 민·관·미군 등이 참여하는 TF를 구성해 장기적인 도시개발 계획을 세워야 한다"며 "국책사업 등과 연계해 지역의 잠재력을 극대화하는 다각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종호·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종호·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