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도의회 달라지는 풍경]민주 유일교섭단체 부의장 독식… 상임위별 간사직도 1개로 줄어

김성주·강기정 기자

발행일 2018-06-2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자리 빈' 경기도의회 예결위
25일 오전 경기도의회에서 열린 2017회계연도 경기도 결산 ·예비비 지출 승인의 건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대다수 9대 도의원들의 불참 속에 열리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상임위 부위원장직 신설 가능성
시군 지역상담소 기능 대폭확대


다음 달 임기가 시작되는 10대 경기도의회에선 더불어민주당이 유일한 교섭단체가 되면서 부의장 2석을 모두 민주당이 맡게 되고 상임위원회별 간사직도 1개로 줄어들게 된다.

대신 상임위·특별위원회별로 부위원장직이 신설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또 시·군별로 1개씩 설치돼있는 지역상담소가 강화되고 민주당에 설치된 정책위원회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도의회는 조례상 같은 정당 의원이 12명 이상이어야 교섭단체를 구성할 수 있다. 10대 도의회는 민주당 135명, 자유한국당 4명, 바른미래당 1명, 정의당 2명으로 구성돼 교섭단체를 꾸릴 수 있는 정당은 민주당 뿐이다.

이 때문에 민주당·한국당(후반기는 바른미래당) 소속 의원이 각각 부의장을 맡았던 9대 도의회와 달리, 10대 도의회에선 민주당 의원들이 부의장직 2개를 도맡게 된다.

27일 경선을 통해 선출된 부의장 후보들 간 협의하에 역할 배분이 이뤄질 전망이다.

상임위별로 많게는 3명까지 있었던 간사직도 10대 도의회에선 1개로 줄어든다. 조례에 따라 간사는 교섭단체에서만 선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상임위별로 부위원장직을 신설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민주당 대표 선거에 도전하는 민경선·염종현 의원이 공약으로 내건 상태다.

9대 도의회에서 처음 도입된 당내 정책위원회, 시·군별 지역상담소 기능은 대폭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당 대표 후보인 민경선·염종현 의원 모두 현재 정책위원회 산하 3개의 정책조정위원회를 6~7개로 늘리겠다고 공약했고, 정대운 의원도 정책위 산하에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정책자문위를 꾸려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또 시·군별로 1개씩 조성돼있는 지역상담소는 설치 수가 한층 더 늘어나거나 상담소별로 지역 현안·민원을 담당하는 인력이 더 많이 배치될 전망이다.

/김성주·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김성주·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