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측 '여배우 스캔들' 김부선·김영환 첫 검찰 고발… "허위사실 유포는 중대범죄"

김성주·강기정 기자

입력 2018-06-26 10:47: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인포토]'새로운 경기 위원회' 첫 회의서 인사말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지난 18일 오전 수원시 영통구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서 열린 '새로운 경기 위원회' 1차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 측은 26일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과 관련, 배우 김부선 씨와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그동안 김씨와 이재명 당선자간 '염문설'이 수차례 불거졌었지만, 이재명 당선자가 김씨에 대한 법적 조치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백종덕 전 이재명 도지사 후보 선거사무소 가짜뉴스대책 공동단장은 이날 경기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거짓말로 유권자의 판단을 흐리게 하는 것은 대의민주주의 중대범죄로, 유권자에 대한 모독이자 끊어내야 할 적폐"라며 "선거 기간 내내 이재명 당시 후보의 낙선을 목적으로 터무니 없는 음해와 거짓말을 일삼던 김영환 당시 후보와 김부선 씨를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고발한다"고 말했다. 

이재명 당선자가 직접 고발에 나서지 않은 부분에 대해선 "가짜뉴스대책단은 선거기간 각종 허위사실에 대해 법률 대응을 담당해왔다. 이 문제 또한 선거 과정에서 벌어졌던 일이기 때문에 가짜뉴스대책단 차원에서 대응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인포토]이재명 당선자 측, 김영환 김부선 고발 기자회견
26일 오전 '이재명 선대위 가짜뉴스 대책단'이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백승덕 변호사 대책단 공동단장이 김영환 전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김부선씨과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검찰에 고발할 방침을 밝혔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앞서 김 전 후보는 선거기간 기자간담회와 도지사 후보 TV토론회 등에서 "처음 비가 엄청 올 때 전화가 와서 어디 가냐니깐 마침 성남지나갈 때 나 봉하간다. 거길 비 오는데 왜 가냐 옥수동에서 만나자고 했다"이라는 김부선 씨의 말을 인용하고, "봉하로 가는 사람을 옥수동 집으로 가있으라 하고 옥수동 집에서 밀회가 이뤄진 것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당선자 측은 '김부선 스캔들'이 허위 사실이라는 근거로, 김 전 후보는 이재명 당선자와 김부선 씨의 통화를 2009년 5월 22일이라고 했지만 노 전 대통령 서거일은 23일이라는 점을 들었다. 또 김부선 씨의 개인 블로그를 보면 23~24일 제주 우도에 있었다는 점,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 장소는 서울이었다는 점을 들어 김 전 후보와 김부선 씨의 주장은 거짓이라고 강조했다. 

백 단장은 "노 전 대통령의 서거일인 23~29일 기상청 기록을 보면 23일 일 강수량이 0.5mm에 불과하다며 '비오는 날 거기를 왜 가냐'는 말을 했다는 김 씨의 주장은 성립이 안된다"며 "통화한 사실이 없으니 김영환 후보가 지난 7일 기자간담회에서 주장한 '전화를 받고 옥수동으로 갔다'는 이른바 '옥수동 밀회'도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김부선 씨가 각종 인터뷰와 페이스북 글에서 '이재명과 통화 후 봉하마을에 갔다'고 주장하는 반면, 김 전 후보는 비가 오는 날 옥수동에서 밀회했다고 주장한 점이 상호모순된다는 점, 이재명 당선자가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일 봉하마을에 조문갔고 24~29일 성남시 분당구 야탑역에 야탑분향소를 설치하고 상주로서 분향소를 지켰다는 점을 추가로 밝혔다.

[경인포토]이재명 당선자 측, 김영환 김부선 고발 '이것이 고발장'
26일 오전 '이재명 선대위 가짜뉴스 대책단'이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백승덕 변호사 대책단 공동단장이 김영환 전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김부선씨과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검찰에 고발할 방침을 밝혔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백 단장은 "김영환 전 후보는 김부선 씨와 한 시간 반 가량의 통화와 문자교환 등 논의 끝에 옥수동 밀회라는 가짜뉴스를 꾸며내 기자회견을 열어 선거에 영향을 주려 했다"며 "허위사실을 유포한 김 전 후보도, 공범으로서 이를 도운 김 씨도 자신들의 행위에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선거는 끝났지만, 선거적폐 청산은 이제 시작"이라며 "이재명 당선자를 음해하던 이들의 숱한 거짓말에 대해 하나씩 그 저열한 민낯을 밝혀내겠다"며 추가 법적 대응을 시사하기도 했다. 

/김성주·강기정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