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당선자가 밝힌 인수위 중간보고회 주요 시정방향]①민·관 협치 ②일자리委 구성 ③간부회의 폐지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6-27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협치위 심의·의결권 부여 조례제정
과도한 의전 축소 등 탈권위 방안도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자가 민·관 협치를 시정에 구현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조례 제정)를 마련하고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를 구성, 정책 수립에서부터 집행·평가까지 담당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확대간부회의, 간부회의, 소통공감조회 등 정례화된 회의나 행사를 폐지하고 과도한 의전 수행을 대폭 축소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지난 20일부터 가동된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자 인수위원회(새로운 인천 준비위원회)는 그동안 파악한 시정 실태와 앞으로의 공약 이행 방안 등을 내용으로 한 중간보고회를 26일 개최했다.

우선 박남춘 당선자의 시정철학인 민·관 협치 시스템 구축을 위한 조례가 제정된다. 인수위는 '인천시 민관협치 활성화 기본조례'를 제정해 박 당선자 취임 이후 구성될 '민·관 협치위원회'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 위원회는 단순한 자문기구 기능을 뛰어넘어 인천시 주요 정책에 대한 심의·의결권까지 가질 수 있도록 권한을 대폭 확대한다는 게 인수위 측의 설명이다.

협치 시스템이 중·장기적으로 인천시 내부에 정착할 수 있도록 '민관협치 기본계획'도 수립할 예정이다.

정부의 주요 경제 정책 기조인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별도의 위원회도 인천시 내부에 설치하기로 했다. 인수위는 인천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를 설치해 정책 수립에서부터 집행, 평가까지 담당할 수 있는 권한을 주기로 했다.

위원회는 기업분과, 고용분과, 청년분과, 복지분과 등 4개 분과로 구성할 계획이며 여기서 나온 여러 정책이 실질적으로 시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시 내부 행정조직도 개편할 예정이다.

박 당선자가 내세운 탈권위와 시정의 효율성을 이행하기 위한 방안으로 확대간부회의와 간부회의 폐지, 과도한 의전수행 등을 축소하는 한편 하급 직원들이 순번을 정해 간부 공무원과 점심을 같이 먹는 '중식 순번제' 관행도 개선하도록 지침을 내린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인수위는 ▲4년간 공공임대주택 2만호 공급 ▲부평 제3보급단 이전 ▲구도심 재생을 위한 '재생콘텐츠담당관' 신설 ▲수도권 미세먼지 공동대응 기구 설치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종식 박남춘 당선자 비서실장은 "시정 실태 분석 결과 인천시의 총 부채는 15조원 규모로 파악됐고, 인천발 KTX의 경우 애초 2021년 개통 예정에서 3년 정도 늦춰질 것으로 판단했다"며 "이런 현안이 잘 해결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