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블랙리스트' 만든 안양시립도서관

김종찬 기자

발행일 2018-06-28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선기간 민주후보 관련책 미구매
기존 비치분 검색막은후 별도보관
'촛불혁명' 이용제한 조치 등 논란
"상급자 지시" 시장 인수위서 확인


안양시립도서관이 지난해 대선 기간 동안 민주당 후보와 촛불 혁명 관련 도서에 대해 이용제한 조치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민선 7기 안양시장직 인수위원회인 '안양 시민 행복 출범위원회'는 지난 26일 평생교육원 및 시립도서관 등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은 결과 지난해 3~4월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안양지역 10개 시립(공공)도서관 등에서는 특정 정치성향 도서가 구매되지 않았고, 이미 도서관에 비치된 책은 이용제한 조처까지 이뤄졌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27일 밝혔다.

이용제한 조처는 특정 도서가 검색이 안되도록 하고, 해당 책을 도서관쪽이 별도로 보관하는 것을 말한다.

특정 도서는 지난 대선 기간 문재인, 박원순, 이재명 등 민주당 후보군들과 관련한 도서와 과거 민주화 운동 및 촛불 혁명 관련 도서들이다.

이용 제한된 도서 목록은 '문재인 스토리','문재인의 서재','이재명 대한민국 혁명하라', '박원순, 생각의 출마' '최순실과 예산도둑들', '학생운동. 1980' 등으로 이들 도서들은 각각 지난 2016년과 2017년 구입됐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 26일 도서 구입과 관련한 책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인수위 업무보고에서 드러났다.

시 관계자는 "상급자의 지시로 지난 대선 후보군들과 관련한 도서가 열람이 불가하도록 조치됐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최대호 안양시장 당선자는 "국민의 정보 접근권과 알 권리를 보장해야 하는 공공도서관은 이념적, 정치적, 종교적 검열이나 상업적 압력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며 "앞으로 공공도서관의 근본적인 혁신과 적폐에 대해 성역 없이 청산하겠다"고 밝혔다.

안양/김종찬기자 chani@kyeongin.com

김종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