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F "北 국제무대 진입땐 온실가스 감축사업 공동수행"

송도 위치 유엔 산하 녹색기후기금
내달 20차 이사회 앞두고 현안발표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6-2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라마크리쉬마(Ramakrishma) GCF 대회협력국장 인천시청 기자브리핑

유엔 산하 녹색기후기금(GCF)이 4·27 판문점 선언과 북미대화를 계기로 북한이 국제무대에 진입할 경우 북한과 직접적인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라마크리쉬나(Ramakrishna·사진) GCF 대외협력국장은 27일 인천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북한에서 (기후변화대응 관련) 국가적 기구를 세우는 계기가 마련되면 북한과 GCF가 직접 일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 본부를 두고 있는 GCF는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을 돕기 위해 2013년 12월 설립된 유엔 산하 국제기구다.

GCF는 다음 달 1~4일 열리는 20차 이사회에 앞서 현안 사항을 전달하기 위해 브리핑을 마련했다.

라마크리쉬나 국장은 "대한민국에 본부를 두고 있기 때문에 북한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에 대해 무관심한 관찰자 역할만 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남북관계, 북미관계 등 지금 일어나고 있는 상황의 진전을 기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도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194개 당사국 중 하나이고, 파리 협정(온실가스감축 협약)에 서명하고 비준도 한 국가"라며 "북한도 지원 대상인 개발도상국에 속하고 있기 때문에 시간이 걸리겠지만, 북한과 여러 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GCF는 다음 달 취임하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조만간 만나 인천시와 GCF가 서로에게 기대하는 부분이 무엇인지 대화하는 자리를 갖겠다고도 밝혔다.

라마크리쉬나 국장은 "GCF 본부를 한국이 유치할 수 있었던 것은 인천 송도라는 도시가 다른 도시보다 근무조건에서 우위에 있었기 때문"이라며 "어느 당에서 시장이 당선됐는지 상관없이 언제나 긴밀한 관계를 가지려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