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산하기관장 일괄사표 종용 '논란'

당선자 취임전… 일각 "과잉충성"

이귀덕 기자

발행일 2018-06-28 제10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광명시가 시장 당선자 취임을 앞두고 시 주요 산하 기관장과 단체 운영 책임자 등의 사표를 종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시와 시 산하 기관·단체 등에 따르면 시는 6·13 지방선거가 끝난 후 시 도시공사 사장, 문화재단 대표이사, 청소년재단 대표이사, 자원봉사센터장, 체육회 사무국장, 장애인체육회 사무국장 등에게 이달 말까지 일괄 사표를 종용했다. 시장 당선자 취임 뒤 이들에 대한 재신임을 물어 거취를 결정한다는 이유를 내세웠다.

하지만 이들 중 2명만 시 뜻대로 사표 제출 의사를 밝혔을 뿐 나머지 4명은 아직 정확한 의견을 밝히지 않은 채 불만을 표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기관장들의 경우 공모 절차를 통해 선임돼 아직 잔여 임기가 남아 있는데도 시장이 바뀌었다는 이유만으로 갑자기 재신임을 묻기 위해 일괄 사표를 종용하는 것은 지나친 처사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시 산하 한 단체원은 "새로운 시장이 취임한 뒤 기관 등의 성과를 살펴본 후 기관장 등의 재신임을 물어도 될 텐데 미리 이렇게 사표를 종용하는 것은 '과잉 충성'으로 비칠 수 있다"며 신중한 처리를 바랐다.

시 관계자는 "시 산하 기관장 등에게 사표를 내라고 한 것은 사실"이라며 "임기가 남아 있어도 새 시장에게 재신임을 묻는 게 옳은 일이라고 생각해 사표 제출을 권유했다"고 말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이귀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