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복지사 제각각 급여체계 개선을"

경기도내 시설 따라 초봉 1천만원差
시·군당 연차·수당 편성도 달라
같은 일 급여·진급차별 불만 커
공공성 강화 '임금 현실화' 지적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18-06-28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내 시설 따라 초봉 1천만원差
시·군당 연차·수당 편성도 달라
같은 일 급여·진급차별 불만 커
공공성 강화 '임금 현실화' 지적

경기도내 사회복지사 급여 체계가 지역이나 시설에 따라 제각각이어서, 이에 대한 균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어떤 시설에 근무하느냐에 따라 급여 차이가 2배 가까이 나면서 이직 사유로 작용해 안정적인 사회복지서비스 운영에도 장애물이 되고 있다.

27일 경기도와 경기복지재단 등에 따르면 도내 사회복지사 초봉은 시설에 따라 1천800만 원에서부터 3천100만 원 사이로 1천만 원 넘는 차이를 보이고 있다.

사회복지시설은 노인복지시설부터 장애인복지시설 및 노숙인시설까지 보건복지부 소관에만 9가지가 있다.

이런 상황에서 사회복지사 자격 요건은 유사해 처음 어떤 시설에 취직하느냐에 따라 생활 수준이 큰 차이로 벌어질 수 있다.

불균형은 근로 환경이 유사한 시설 간에도 나타난다. 도내 노인복지관 정규직 사회복지사 7호봉의 급여를 비교하면, 파주시의 노인복지관은 화성시의 노인복지관에 비해 같은 연차에도 연 520만 원의 급여차이를 보인다.

이 차이는 시군의 수당 편성 여부에 따라 달라진다. 이 때문에 사회복지사들 사이에서 지방재정 규모와 단체장의 의지에 따라 같은 일을 하고도 차별을 받는다는 불만도 나온다.

한 사회복지사는 "같은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데도 어떤 지자체에서는 급여가 적을 뿐 아니라 진급이 되지 않는 경우도 있다"며 "처우가 좋은 서울로 이직하려는 직원이 많아 도내 사회복지시설들은 신규직원을 훈련하는 역할을 한다"고 불만을 표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복지재단 조사 결과 도내 사회복지사들의 시설별 근속기간은 평균 3년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사회복지사들이 한 지역에서 안정적으로 근무해야 사회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지역과 소통하는 등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며 단일임금 체계 등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민수 경기복지재단 사회정책팀장은 "사회복지가 공공서비스지만 사회복지시설이 민간에 위탁되면서 낮은 비용으로 운영하려는 분위기가 형성돼 일선 사회복지사들이 다른 처우를 받게 된다"며 "공공성 강화를 위해서 사회복지사들의 처우에 대한 정부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