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시대 변화하는 경기도·(7·끝)수도권 협력]단체장 '같은 가치공유' 삶의 질 높인다

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6-29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재명
활짝 웃는 이재명 당선자-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28일 오전 수원시 영통구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서 열린 '새로운 경기위원회' 인수위 4차 회의에 참석해 미소를 짓고 있다. 이 지사 당선자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건 지난 18일 1차 회의 이후 열흘 만이다.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道·인천·서울시 '이웃사촌' 불구
대중교통·미세먼지 등 잇단 갈등
3개광역단체장 모두 민주당 소속
'상생협약' 공동정책 추진 약속도


2018062801002242900111362
경기도와 인천시, 그리고 서울시는 '수도권'이라는 이름으로 묶인 공동체다.

행정구역이라는 금은 그어져 있지만, 교통·환경 등 다양한 분야를 공유하고 살고 있다.

하지만 만만치 않은 이웃간 갈등도 이어져 왔다. 서로의 이익과 민감하게 관련된 부분에서는 충돌이 반복됐던 것도 사실이다.

이런 과정에는 정치적 이유도 더해졌다. 서로 다른 이념과 정당의 단체장 사이이기에 '협력'이라는 가치가 등한시 됐던 게 부지기수다.

가장 큰 문제가 대중교통과 미세먼지 문제다. 민선 6기 경기도와 서울시는 광역버스 증차와 미세먼지 감축 문제를 두고 사사건건 충돌했다.

경기도는 광역버스 확충을 주장하는 반면, 서울시는 서울로 진입하는 버스를 제한해 그동안 갈등을 빚어왔다.

아울러 미세먼지 대책과 관련해서도 공조를 이루지 못했다. 대중교통 무료정책이 바로 그 사례다.

경기도와 인천시가 불참한 채 서울시만 단독으로 추진하며 실효성 논란과 함께 세금 낭비 비판에 직면했다.

당시 남경필 지사는 "미세먼지 공짜운행은 혈세낭비"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민선 7기 이재명 시대에는 이같은 갈등이 예전보다는 조금 줄어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재명 당선자를 비롯해 서울 박원순 시장, 인천 박남춘 시장 등 수도권 당선자 모두가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같은 가치를 공유하고 있어서다.

실제 이들은 후보 시절 '수도권 상생협약'을 맺고 공동 정책 추진을 약속한 바 있다.

또 3개 광역단체가 문재인 정부와 손발을 맞추면 주민 삶의 질이 개선될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실제 교통분야는 벌써부터 협력의 성과가 예고되고 있다. 이들이 주장했던 '수도권광역교통청' 설립이 정부의 호응 아래 계획단계에 접어 들었기 때문이다.

광역교통청이 생기면 광역단체 간 이해를 떠나, 실제 지역민들이 필요로 하는 노선 확대와 증차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미세먼지 역시 수도권이 공동 대응해 보다 효율적인 대처가 기대된다. 아울러 쓰레기 문제 등도 3개 광역단체가 새로운 협력체제를 통해, 머리를 맞대고 원활하게 풀 것으로 예상된다.

/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