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당선자, 전임 슬로건 그대로

"사람중심 시정철학과 잘맞아
좋은 정책 이어가겠다는 의지"
시설교체 예산·행정력 절약도

박승용 기자

발행일 2018-06-29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62901002250300111821

백군기 용인시장 당선자는 전임 시장의 시정 슬로건인 '사람들의 용인'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다.

민선 7기 용인시장 인수위원회격인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 시정기획추진단' 조재헌 대변인은 28일 용인시청 브리핑룸에서 추진단 활동과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우선 시정슬로건을 그대로 사용하는 것과 관련해 조 대변인은 "백군기 당선자는 후보 시절부터 늘 사람중심의 시정을 펼치겠다는 뜻을 표명해왔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또 "백 당선자는 전임 시장의 정책 중 좋은 것은 그대로 이어가겠다는 의지가 강한 데다 기존 시정 슬로건이 당선자의 '사람중심' 시정철학과도 같고 간판 등 시설물 교체로 인한 예산·행정력 낭비까지 방지할 수 있어 현행대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사람들의 용인'을 포함해 역대 시장들의 시정슬로건이 '용인시 상징물 조례'에 따른 공식 브랜드나 심벌마크는 아닌 만큼 앞으로 생산되는 공문서에는 심벌마크 표시부분에는 현재 조례에 명시된 용인시 공식 심벌마크를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장실 이전과 관련해서는 "소통행정 강화와 업무효율 증진을 위해 집무실은 최초 시청사 설계 당시 목적에 맞춰 주요 간부 사무실과 회의실이 집중된 4층에 두기로 했다"며 "4층은 시의회와도 바로 연결되는 만큼 앞으로 의회와의 소통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