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과 함께 즐기는 '도심속 음악축제'

1회 정서진피크닉 클래식페스티벌
9월 개최 소프라노 신영옥 등 출연
전국 초·중·고 오케스트라 경연도

김명래 기자

발행일 2018-07-02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제1회 정서진 피크닉 클래식 페스티벌'이 오는 9월 인천 서구에서 열린다.

인천시와 서구문화재단이 주최하고 교육부, 인천시, 인천시교육청이 후원하는 이번 행사는 9월 8~15일 청라호수공원, 서구문화회관, 엘림아트센터 등 서구 각 지역에서 진행된다.

이번 페스티벌은 지역 주민과 함께 하는 클래식 음악 축제로 기획됐다. 개막 공연으로 소프라노 신영옥, 지휘자 줄리안 코바체프(대구시향 음악감독)가 나오는 페스티벌오케스트라의 청라호수공원 야외무대 음악회가 열린다.

서구 지역의 학생 오케스트라와 팬텀싱어 결승 진출팀인 에델 라인클랑이 함께하는 '선데이 클래식', 피아니스트 조재혁과 함께 하는 '아티스트 토크', 한국과 프랑스 연주자가 한 무대에 서는 고품격 실내악 '체임버 시리즈' 등이 이어진다.

페스티벌 기간 중 열리는 '전국 학생 오케스트라 경연대회'는 전국 초·중·고교 오케스트라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대상 수상팀은 페스티벌 폐막 공연의 사전 공연에 참여하는 기회를 얻게 된다.

대상(인천시장상), 최우수상(인천시교육감상), 금상(인천서구청장상)은 각 1팀, 은상(서부교육지원청교육장상)은 2팀, 동상(서구문화재단대표이사상)은 3팀으로 총 8개 팀에게 소정의 상금과 상장이 수여된다.

또 지도자상(인천시교육감상)에 학교 담당 교사 1명을 선정한다.

서구 관계자는 "피아노나 현악, 성악 경연대회와 달리 오케스트라 경연대회는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콩쿠르 장르이다. 전국에는 오케스트라 예술 교육 사업으로 생겨난 '꿈의 오케스트라'를 비롯해 400여 개의 청소년 오케스트라가 활동하고 있지만, 그들이 선의의 경쟁을 통해 실력을 발휘하고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기회는 많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며 "이번 전국 학생 오케스트라 경연대회를 통해 학생 오케스트라들이 그동안 연마해온 실력과 음악적 감수성을 맘껏 펼칠 수 있는 장을 마련해주고, 장기적으로는 우수한 인재와 음악 단체를 발굴해 지역 문화의 토양을 탄탄히 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명래기자 problema@kyeongin.com

김명래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