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을 찾아서]수원 매탄동 '홍화루'

30여년 중식 홍고집 '푸짐한 情' 푹 빠졌네

이원근 기자

발행일 2018-07-02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홍화루 짬뽕
짬뽕

오징어·주꾸미·참소라·피조개·새우 등
해산물 다양·담백한 야채 듬뿍 삼선짬뽕
매운·낙지짬뽕 등 '골라먹는 재미' 쏠쏠
두툼 돼지고기 식감 그대로 탕수육 별미


2018070101000010200000673
장마가 시작되면서 입맛을 잃어가고 있다면, 갖가지 해산물과 깊은 육수를 담은 짬뽕 한 그릇은 어떨까.

수원시 매탄동에 소재한 홍화루는 중국 음식 전문점 사이에서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는 곳이다. 가게 문을 연지는 7개월여 밖에 되지 않았지만 정태우(58) 대표는 30여년의 중화요리 업력을 보유하고 있어 맛으로는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깊이를 자랑한다.

홍화루의 주 메뉴는 짬뽕이다. 일반 짬뽕부터 삼선짬뽕, 매운 짬뽕, 낙지 짬뽕 등 고르는 재미가 쏠쏠하다. 손님들은 짬뽕을 주문하면 결코 적지 않은 해산물에 놀란다.

홍 대표는 "다른 집에서 3개월 정도 사용하는 해물을 우리는 한달 만에 소진한다"고 소개했다. 삼선짬뽕의 경우 오징어, 대포오징어, 주꾸미, 참소라, 피조개, 새우, 게 등의 다양한 해산물이 들어간다. 야채도 배추, 호박, 당근, 청경채, 파, 계절에 따라 브로콜리와 양송이·표고버섯 등이 어우러져 담백한 맛을 자랑한다.

탕수육도 별미다. 일반 탕수육보다 속에 들어있는 돼지고기가 두툼해 고기의 식감이 그대로 느껴진다.

홍화루 탕수육
탕수육

홍 대표는 "고기를 크게 썰고 때려서 부드럽고 구수한 맛이 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특징"이라며 "튀김옷도 녹말을 적게 쓰고 달걀 흰자 만을 사용해 쫄깃한 맛을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매콤한 맛을 찾는다면 매운 볶음밥과 사천 탕수육도 빼놓을 수 없는 메뉴다.

짬뽕 야채와 해물을 모아서 만든 매운 볶음밥은 특유의 매콤한 맛으로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는다.

사천 탕수육도 짬뽕 야채와 낙지 등 해물을 따로 볶고 특유의 매운맛을 내는 베트남 고추가 얹어져 일반적 탕수육과 달리 매콤한 맛을 느낄 수 있다.

홍화루가 맛집으로 불리는 이유는 '내가 이곳에서 밥을 사 먹는다'는 신념으로 음식을 만드는 홍 대표만의 고집 때문이다.

아무리 물가가 올라도 메뉴에 들어가는 재료들은 뺄 수 없다는 홍 대표는 불경기 일수록 가게를 찾는 손님들에게 푸짐한 음식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한다.

미리 음식을 만들지 않고 주문이 들어오면 요리를 시작하는 것도 이 가게의 특징이다. 메뉴판에는 '음식이 늦더라도 이해해 주십시오. 정성을 다해 맛있게 만들겠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홍 대표는 "손님들이 만족하실 수 있도록 제대로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손님들이 즐겁게 식사하고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주소 : 수원시 매탄동 매여울로 40번길 56(매탄동 109의9). 연락처 : (031)216-3320. 짬뽕 7천원, 삼선짬뽕 9천원, 탕수육(중) 1만9천원.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원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