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취임식 취소… 태풍 대비 현장행정 돌입

김우성 기자

입력 2018-07-01 15:02:2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0101000035700002121.jpg
취임식을 취소한 정하영 김포시장이 관내 배수펌프장을 찾아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김포시 제공

정하영 김포시장이 제1호 태풍 '쁘라삐룬'의 피해를 우려해 취임식을 전격 취소하고 1일 곧바로 현장행정에 돌입했다. 재임 기간 시민 안전 및 행복을 최우선 가치로 삼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행보다.

정하영 시장은 휴일인 1일 김포시청에 출근해 첫 인사발령안을 결재하고 부시장을 비롯한 국장들과 태풍피해 대책회의를 주재했다. 회의에서 취임식 취소를 지시한 정 시장은 "태풍에 대비한 긴급 재난안전 대책을 수립하라"고 지시했다.

회의를 마친 후 시 재난안전본부 상황실을 방문해 비상근무자들을 위로한 정하영 시장은 관내 배수펌프장을 이동하며 시설을 점검했다. 오후 들어서는 빗줄기가 거세진 가운데 재해위험지역을 찾아 현장을 살폈다.

정하영 시장은 "민선 7기의 성공을 위해 취임식 참석을 기다려온 시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한 조치이며, 태풍피해 방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일 오전 10시 김포아트홀에서 거행될 예정이던 정하영 시장 취임식은 오전 10시 시청사 대회의실에서 취임선서와 취임사 낭독으로 대체한다.

김포/김우성기자 wskim@kyeongin.com

김우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