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5대 이재명 경기도지사 취임]도민과 만들어가는 '공정한 경기도'

강기정·신지영 기자

발행일 2018-07-0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재명
이재명 경기지사 취임선서-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일 오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재난비상대책회의에 앞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이 지사는 제7호 태풍 '쁘라삐룬' 북상에 따라 2일 예정이던 취임식을 전격 취소하고 이날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열고 "공직자의 가장 큰 책무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기에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첫 회의를 소집했다"고 말했다.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태풍 영향 공식 행사 없이 첫 일정
문재인 정부 뒷받침 등 4개 키워드 제시

'새로운 경기'를 약속한 제35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일 취임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취임 일성으로 "공정함이 살아 숨 쉬는 경기도를 조성하겠다"면서 "도민으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을 오롯이 도민을 위해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도지사는 이날 수원 현충탑을 찾아 참배하고 태풍 상황을 점검하며 도지사로서의 첫 날을 맞았다.

이날 오전 부인 김혜경 여사와 현충탑을 찾은 이재명 지사는 방명록에 '선열의 뜻을 이어 공정하고 희망 넘치는 새로운 경기, 도민과 함께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으며 새로운 경기도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애초 의정부 북부청사에서 2일 열릴 예정이었던 취임식은 태풍 북상에 따라 전격 취소됐고, 이재명 지사는 공식 취임 행사 없이 재난대책회의를 주재하는 일정을 소화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취임과 동시에 전임 지사들과 마찬가지로 유력한 차기 대권 주자로서의 정치적 지위도 갖게 됐다.

정치권 안팎에서 역대 가장 큰 정치적 영향력을 가진 도지사로 평가받는 이재명 지사의 도정은 앞으로 여러 정치적 해석을 낳으며 주목받게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취임사를 통해 '공정한 경기', '문재인 정부 뒷받침', '전국 최고인 경기도', '참여와 자치, 분권의 모범'이라는 네 가지 도정 키워드를 제시했다.

이재명 지사는 "경기도지사는 군림하는 존재가 아니라 도민의 명령을 성실하게 수행하는 대리인"이라면서 "문재인 정부가 열고 있는 평화의 시대를 지방 정부가 든든히 뒷받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복지를 확대해 도민들이 골고루 혜택을 누리게 하고, 부정부패·예산낭비·세금탈루를 없애고 도민의 혈세가 도민을 위해 제대로 쓰이게 하겠다"면서 "31개 시군이 특색있고 조화롭게 발전하며 도민이 자긍심을 가지고 도정에 주체적으로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도정 운영 방향을 설명했다.

새로운 경기 천 년을 열어 갈 첫 도백(道伯)으로 선택받은 이재명 지사는 "도민의 생존권이 제도적으로 보장받고, 도민의 삶의 안정에 절대가치를 두는 곳, 공정의 원칙이 확립되고 모든 영역에서 불평등이 없는 곳, 청년에게는 희망이 어르신들에게는 재도약의 기회가 제공되는 경기도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강기정·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강기정·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