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7기 박남춘 인천시장 첫 출근]"시민이 시장입니다" 막오른 인천특별시대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7-0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본관에 내걸린 직원들 마음
1일 민선 제7대 박남춘 인천시장의 취임을 축하하는 현수막이 시청 본관 정문에 걸리고 있다.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태풍 보고 받고 안전 최우선 지시
협치 위한 시민사회계 인사 참여
1호 공약 대북 교류사업 적극 추진
도심발전 축 '신 → 구' 변화도 예고

'인천 특별시대, 시민이 시장입니다.' 시민사회와의 협치를 시정 철학으로 내세운 민선 7기 박남춘 인천시장의 임기가 1일 0시부터 시작됐다.

박남춘 시장은 1일 휴일임에도 인천시 재난안전상황실로 첫 출근해 제 7호 태풍 쁘라삐룬 북상과 관련한 상황 보고를 받고 시민 안전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민선 7기 박남춘 인천시장 취임으로 인천시정에도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우선 시민사회와의 협치를 시정 철학으로 내세운 만큼 주요 정책 결정 과정에서 인천 지역 각계각층의 참여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되며, 박 시장의 '1호 공약'인 대북 교류사업도 왕성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박 시장이 주요 정책과제로 발표한 구도심과 신도심 간 균형발전 전략에 따라 인천경제자유구역에 치우쳤던 인천 도심 발전 계획의 중심 축도 동구와 중구, 남구 등 구도심권으로 옮겨질 전망이다.

우선 박 시장의 시정 철학 구현을 위해 시민사회계가 정책 결정 과정에 참여할 수 있는 통로 역할을 할 각종 위원회가 시 내부에 구성된다.

민관협치와 관련한 여러 사안을 심의·의결하게 될 '민관협치위원회'를 비롯해 '일자리위원회', '서해평화위원회', '인천안전보장회의', ' 도시재생위원회' 등이 설치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박 시장의 1호 공약인 '서해평화협력 중심도시 인천' 구현을 위한 각종 남북 교류 사업도 적극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 시장은 후보 시절 서해평화협력청 설치, 유엔 평화사무국 송도 유치, 인천·해주·개성을 연계한 '남북 공동경제자유구역' 등의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국정상황실장과 인사수석비서관을 지내며 문재인 대통령과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는 만큼,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보조를 같이 하며 인천을 대북 화해협력의 전진기지로 다시 돌려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인천 도심 발전의 축도 기존 경제자유구역으로 대표되는 신도심에서 구도심으로 옮겨진다. 박남춘 시장은 이를 위해 구도심 분야를 전담하는 부시장을 임명하고 관련 조직도 대폭 확대할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앞으로 4년, 시정 중심에는 반드시 시민이 있을 것이다. 시민이 인천시의 주인"이라며 "어떤 난관이 있더라고 이런 기조는 변하지 않을 것이고 소통과 시정 혁신을 통해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 말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