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에 마련한 취임식 태풍북상에 전격 취소

박남춘 인천시장, 현충탑 참배는 예정대로
군수·구청장도 대부분 뜻 같이해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7-0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가 7호 태풍 쁘라삐룬 북상에 대비한 비상대응에 나서면서 박남춘 인천시장이 2일 예정된 취임식을 전격 취소했다.

인천시는 2일 오전 10시 시청 앞 미래광장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취임식을 취소했다고 1일 밝혔다. 박남춘 시장은 이날 재난 안전 상황실에 출근해 상황 보고를 받은 뒤 이같이 결정했다.

박남춘 시장은 모든 시민들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에 따라 실내가 아닌 야외 광장에서 취임식을 열기로 하고 제반 준비를 마쳤지만, 재난안전대비 업무가 더 중요하다고 판단하고 취소를 결정했다.

다만 2일 오전 현충탑 참배는 예정대로 진행하고, 취임선서를 하는 것으로 취임식을 대신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1일 오전 10시를 기해 호우주의보가 발효됐고, 3일까지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예고돼 있다. 해상에서도 돌풍과 함께 높은 물결, 짙은 안개가 예상된다.

박남춘 시장은 "이번 취임식 취소로 참석을 예정하셨던 시민 여러분과 행사를 준비하느라 애쓴 공무원과 관계자들께 송구하다"며 "저지대 침수로 인한 시민의 재산피해가 없도록 만전을 기하고, 항만시설과 공단지역의 안전에 대해 다시 한 번 점검해 시민들의 출퇴근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일 일제히 열릴 예정이었던 인천지역 10개 군·구 기초단체장 취임식도 대부분 취소됐다. 1일 0시부터 임기가 시작된 각 군수·구청장도 태풍 피해 예방을 위한 비상대응으로 첫 업무를 시작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