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병용 의정부시장 "쁘라삐룬 피해 막아라"… 취임식 생략 비상회의

선구적 안목·혁신 리더십, 슬기로운 지방자치로

김환기 기자

발행일 2018-07-03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병용 의정부시장

2018070201000118300005642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당초 2일 예정된 취임식을 생략하고 북상하는 제7호 태풍 '쁘라삐룬'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비상대책 회의를 주재했다.

안 시장은 이날 자일동 소재 현충탑 참배로 민선 7기 공식 업무 일정을 시작했다.

시청으로 돌아온 안 시장은 취임 선서로 취임식을 대신하고 장마로 인한 피해상황을 점검했다.

이어 5급 이상 전 간부공무원, 의정부경찰서, 의정부소방서, KT 의정부지사, 한전 경기북부지역본부, 의정부지역자율방재단 등 유관기관과 함께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태풍 피해 예방에 대해 논의했다.

안 시장은 비상근무에 나선 직원들을 격려하는 동시에 "현재와 같이 재난에 대한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유지해 앞으로도 의정부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의정부/김환기기자 khk@kyeongin.com

김환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