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비상속 민선7기 첫발… 재해현장 등 '시민 품으로'

김태성·이경진 기자

발행일 2018-07-03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6·13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은 민선 7기 지방자치단체장들의 공식 임기가 2일 시작됐다.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의 북상에 따라 이미 전날 비상체제 속에 업무를 시작한 단체장들은 주민을 위한 행정을 하겠다는 다짐을 하며 업무를 이어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비서실장을 임명하고 간부공무원들에게 정책 지시를 내리는 등 분주한 일정을 소화했다. 도청을 돌며 앞으로 함께 할 가족들에게 인사하는 시간도 가졌다. 도정의 파트너인 도의회를 찾아, 협치를 당부하기도 했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도 광명시 운산고에서 '경기도교육감 당선자와 함께하는 미래세대 당선증 수여 행사'를 시작으로, 이번주 내내 학생들과 함께하는 토크콘서트를 열 계획이다.

각 지자체장들도 이날 취임과 함께 '주민을 중심에 둔 자치행정'을 다짐했다. 또 참여와 소통 등의 키워드를 강조하며, 주민을 위한 일꾼이 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대부분 간소한 취임식을 택했고, 재해현장을 찾거나 전통시장을 방문해 시민을 만나는 경우도 있었다.

아울러 경기도의회를 비롯 각 시·군 기초의회도 의장단 및 상임위 구성 작업에 본격적으로 들어갔다.

/김태성·이경진기자 mrkim@kyeongin.com


김태성·이경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