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스위스] 지루한 공방전 끝…전반전 무득점 0-0 종료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03 23:50: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5577.jpeg
스웨덴 스위스. 스웨덴의 에밀 포르스버그가 2018년 상트 페테르부르크 월드컵에서 스위스와 스웨덴의 16강전에서 스위스 블레림 제메일리와 공을 다투고 있다. /AP=연합뉴스
 

스웨덴과 스위스가 전반전을 무득점으로 종료했다.

스웨덴과 스위스는 3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을 치르고 있다.

이날 양 팀은 공격보다는 수비를 앞세워 경기를 펼쳤다. 

 

스웨덴이 스위스에 공을 내주고 역습을 노렸지만, 스위스도 공격 대신 볼 점유를 택하며 지루한 공방전이 이어졌다.

전반 24분, 샤키리가 돌파 이후 날카로운 패스로 쥬버에게 기회를 만들었지만 득점에 실패했다. 이어 스위스는 샤키리와 쥬버의 콤비 플레이로 스웨덴의 빈틈을 노렸다.


스웨덴은 전반 29분, 베리가 상대 페널티 박스 안에서 먼 포스트를 향해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리며, 기회를 얻었지만 좀머의 선방에 골이 무산됐다.
 

전반 34분, 자카가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크로스바를 벗어났다. 

 

전반 40분 스웨덴 루스틱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엑달이 페널티지역 노마크 상황에서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골문을 벗어나며 양팀은 득점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한편, 스웨덴은 4-4-2 포메이션으로 올센(코펜하겐), 어거스틴손(베르더브레멘), 그란크비스트(크라스노다르), 린델로프(맨유), 루스티(셀틱), 엑달(함부르크), 스벤손(시애틀), 클라에손(크라스노다르), 포르스베리(라이프치히), 토이보넨(툴루즈), 마르쿠스 베리(알아인)가 선발 출격했다.

스위스는 4-2-3-1을 가용하며 얀 좀머(묀헨글라트바흐), 랭(바젤), 주루(안탈리아스포르), 아칸지(도르트문트), 로드리게스(AC밀란), 베라미(우디네세), 자카(아스날), 드르믹(묀헨글라트바흐), 주버(호펜하임), 제마일리(볼로냐), 샤키리(스토스시티)가 선발로 나섰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