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임이냐 계약 해지냐, 신의 운명은…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8-07-04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월드컵] 독일전 기자회견장 입장하는 신태용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의 거취가 곧 결정된다. 사진은 신 감독이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3차전 독일과 경기를 앞두고 공식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국가대표감독선임위' 곧 회의
위원들 의견·보고서 참조 평가
축협 "최대한 빠른 결론내겠다"

한국 축구대표팀의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 도전을 이끌었던 신태용 감독의 거취가 곧 결정된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3일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회(위원장) 감독 소위원회가 조만간 회의를 열어 재계약 또는 계약 종료 등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축구협회는 지난해 7월 4일 대표팀 사령탑 계약을 할 때 임기를 '2018년 월드컵이 열리는 7월까지'로 정했다.

축구협회는 다음주에라도 국가대표감독선임위 감독소위를 열어 최대한 빨리 신 감독의 거취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달 말 안에는 결론을 내줘야 신 감독도 자신의 행보와 관련한 계획을 잡을 수 있어서다.

감독소위 위원은 최진철 한국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장과 노상래 전 전남 감독, 박건하 전 서울 이랜드 감독, 정재권 한양대 감독, 김영찬 대한체육회 훈련기획부장, 영국인 축구 칼럼니스트인 스티브 프라이스 등 6명이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김판곤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이 감독소위를 소집해 위원들의 의견을 듣거나 평가보고서를 받는 방식으로 평가를 진행할 것"이라면서 "이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신중하게 신 감독의 거취를 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