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년 만에 감독으로 북한 가는 허재 "선수 때보다 더 설레네요"

연합뉴스

입력 2018-07-03 13:13: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0301000215100010301.jpg
3일 오전 경기도 성남공항에서 남북 통일농구 대표단의 허재 남자 농구대표팀 감독이 북한 평양으로 향하는 수송기에 탑승하고 있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사진공동취재단

선수로 찾았던 평양을 감독으로 다시 방문하는 허재 남자 농구대표팀 감독은 "선수 때보다 더 설렌다"며 벅찬 마음을 표현했다.

허 감독은 3일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남북 통일농구 경기가 열리는 평양으로 떠나기 전 취재진과 만나 "15년 만에 감독으로 다시 가니 감회가 새롭다"면서 "북한 선수들이 어떻게 변했는지 궁금하다"며 미소 지었다.

그는 2003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마지막 통일농구에 선수로 참가했고, 이번에는 국가대표팀을 이끄는 감독으로 다시 북측 땅을 밟는다.

허 감독은 "국가대표팀이 이렇게 교류 경기를 하는 건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를 계기로 남북 관계가 점차 좋아져서 1년에 한두 번이라도 교류전을 북측이나 남측에서 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북한이 국제대회에 출전하지 않은 지 오래돼 선수들의 기량은 잘 알지 못한다고 솔직히 밝힌 허 감독은 "이제 가서 보면 기량 등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대표팀은 4일 남북 혼합경기, 5일 친선경기를 남녀 선수별로 모두 네 차례 치르고 돌아온다.

특히 남북 선수들이 한 팀을 이뤄 펼치는 혼합경기가 관심을 끈다.

허 감독은 "일정을 듣고 많은 생각을 했다"면서 "우리 리그 올스타전처럼 승패보다는 팬들이 보기에 멋있는 플레이를 해야 할 것 같다"며 멋진 경기를 약속했다. /연합뉴스

2018070301000215100010302.jpg
남북 통일농구 대표단이 3일 오전 경기도 성남공항에서 남북 통일농구에 참석하기 위해 북한 평양으로 향하며 손을 흔들고 있다. 남북 통일농구는 통산 네 번째이자 15년 만이다. 오른쪽은 허재 남자 농구대표팀 감독. /사진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