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손흥민, 아시안게임(AG) 출전 위해 EPL 개막 첫 달 못 뛸 것"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03 19:53:4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0301000280900013111.jpg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 한국과 독일의 경기. 손흥민이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에이스 손흥민(26·토트넘)이 오는 8월 아시안게임을 위해 2018-2019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개막 초반 결장 전망이 예상됐다.

영국의 축구전문 온라인 매체 '풋볼365'는 3일(한국시간)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아시안게임 참가를 위해 (EPL) 개막 첫 달 뛰지 못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병역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손흥민이 군 면제되려면 아시안게임에서 우승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아시안게임에 출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만 28세 전에 21개월의 군 복무를 마쳐야 하므로 내년 7월 이후에는 해외 무대에서 활동할 수 없다.

이에 손흥민은 아시안게임 금메달 획득 시 주어지는 병역 특례혜택을 위해 아시안게임 참가에 의욕적인 모습을 보인다.

앞서 손흥민이 속한 토트넘은 한국 대표 발탁 가능성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겠다"며 "우리 구단이 올림픽에 선수를 안 보내준 적이 있는가"라며 협조할 뜻이 있음을 내비쳤다.

손흥민이 다음 달 18일 개막하는 아시안게임에 한국 대표로 출전하면 EPL 새 시즌 초반 결장이 불가피하다.

한편, 토트넘은 이달 중순부터 미국으로 프리시즌 투어 경기에 나서며 다음달 11일 기성용의 소속팀 뉴캐슬과 EPL 개막전을 치른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