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8강 대진표 확정 '유럽 6개국·남미 2개국'… '우루과이-프랑스' 시작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04 08:50: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0401000291000013761.jpg
월드컵 8강 대진 확정. 잉글랜드의 선수들이 4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 콜롬비아와의 경기에서 승부차기 끝에 4-3으로 승리, 8강 진출에 성공하자 그라운드를 달리며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스웨덴과 잉글랜드가 8강행 막차를 타면서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 대진표가 완성됐다.

잉글랜드는 4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롬비아와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에서 120분 연장 혈투 끝에 승부차기에서 4-3으로 승리하고, 12년 만에 8강에 진출했다.

8강 대진은 유럽과 남미의 2파전이 될 예정이다.

유럽 6개국(프랑스·벨기에·러시아·크로아티아·스웨덴·잉글랜드), 남미 2개국(우루과이·브라질)이 8강에 오르면서 유럽의 우승 확률이 커졌다.

지난 2006년 독일 월드컵부터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 유럽(2006년 이탈리아·2010년 스페인·2014년 독일)이 우승 트로피를 싹쓸이했다.

2006년 독일 대회 때도 이번 러시아 대회처럼 유럽 6개국(독일·이탈리아·우크라이나·잉글랜드·포르투갈·프랑스), 남미 2개국(아르헨티나·브라질)이 8강에 진출했고, 유럽이 모두 준결승(독일·이탈리아·포르투갈·프랑스)에 올랐다. 결국 이탈리아가 승부차기에서 프랑스를 꺾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러시아 월드컵 8강전은 오는 6일 밤 11시 나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우루과이-프랑스전부터 시작된다.

7일 오전 3시 카잔 아레나에서 브라질과 벨기에가 격돌하고, 7일 오후 11시 사마라 아레나에서 스웨덴과 잉글랜드가 맞붙는다. 8일 오전 3시 소치 피스트 스타디움에서 러시아와 크로아티아가 4강 티켓을 놓고 다툰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