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영철 "김정은, 오늘 통일농구 경기 못 볼수도… 현지지도 중"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05 11:12: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5일 진행되는 남북통일농구 경기를 관전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우리 측 대표단에 전했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이날 평양 고려호텔을 방문해 오전 10시 20분부터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 남측 정부 대표단 5명과 환담을 가진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부위원장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현지지도 중이라 오늘 경기도 못 볼 수 있을 것 같다"며 "저보고 나가서 (남측 대표단을) 만나보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전날 남북통일농구 경기를 TV로 관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통일농구 둘째 날인 5일 오후 3시부터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는 여자부와 남자부 선수들의 남북 친선경기가 차례로 열린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