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인터뷰]조광한 남양주시장 "경춘선 중심 철도망 개선,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로"

이종우 기자

발행일 2018-07-09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EY_0543[1]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남양주만의 특색과 생명력을 가진 수도권 최고의 미래형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며 시민과의 눈높이, 소통과 화합을 강조하고 있다. /남양주시 제공

#경제중심 자족도시 도약

4·6·8·9호선, 경춘선과 연결 추진
균형 발전 위한 '4권역 조성' 필요

#'시민 통합복지' 구현

장애인등 '사각지대' 없는지 살펴
노인·청소년에 따뜻한 행정서비스

2018070501000401600019092
지난 2002년 대선 당시 '자갈치 아지매' 찬조연설을 기획해 기적을 만든 조광한(60) 남양주시장이 남양주에서 '또 하나의 기적'을 만들고자 나섰다.

조 시장은 "남양주 발전을 위해 제 모든 것을 바쳐 일하는 시장, 시민과 소통하며 함께 가는 통합의 시장이 되겠다"며 "서로 화합하고 통합하여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인 새로운 남양주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치고 피곤한 남양주 시민에게 여가를 즐기는 행복한 남양주 시민이 되도록 해야 한다"며 "대한민국의 모든 기초단체가 부러워하고 벤치마킹하는 일류 도시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조 시장은 "남양주만의 특색과 생명력을 가진 수도권 최고의 미래형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며 새로운 자족도시로 발전하기 위한 자립경제 기능과 문화·예술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4년간 시정목표를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 남양주'로 정하고, 3대 과제와 3대 중점과제, 3대 복지과제 등 '3·3·3시책'을 선정하고 미래 남양주시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2018070501000401600019093

그가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 남양주 만들기를 위한 '3·3·3시책'은 ▲경제중심 자족도시 건설=각종 규제 개혁 및 완화, 철도교통의 혁신적인 개선, 균형발전을 위한 4권역 조성 ▲3대(교통·하천·교육) 시민생활 개선=광역 및 시내교통 개선, 하천 정비사업 추진, 교육 중심도시 건설 ▲시민 통합복지 구현= 청소년 복지, 장애인 복지, 어르신 복지를 중점 추진키로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조 시장은 "각종 규제 개혁과 완화를 추진하고, 철도교통의 혁신적 개선과 3개 권역의 다핵도시로 이루어진 남양주를 4권역의 중심권을 만들어 경제중심 자족도시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시민들의 생활 불편 해소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언제든지 새로운 삶을 시작할 수 있는 평생교육을 강화하고 시민들의 휴식과 문화가 있는 공간으로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교통문제 중 철도 경춘선을 업그레이드하지 않으면 남양주 발전이 어렵다"며 "4호선, 6호선, 8호선, 9호선을 경춘선과 연결해야 철도 교통이 완성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균형발전을 위한 4권역 조성 구상을 밝혔다. 현재 화도, 진접, 와부 등 3개 권역으로 조성돼있는 다핵도시로 생활권이 분리돼 도시발전을 저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가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려면 남양주시의 중심이 되는 지역을 4권역으로 조성, 이곳이 다른 지역의 다리역할을 해 활발한 교류를 통해 시가 발전할 수 있다고 향후 교통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했다.

조 시장은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장애인은 없는지, 헌신과 희생으로 현재 대한민국을 일군 어르신들에게 더 따뜻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그동안 우리 사회의 권력문화, 제도의 경직성으로 인해 겪는 시민들이 불편과 아픔에 대해 공직자들이 이해하고 상처를 치유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금 많은 국민들로부터 인정받고 높은 평가를 받는 이유는 대통령의 눈높이를 국민의 평범한 눈높이에 맞추었기 때문이다"며 "시장이 눈높이를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춰 남양주시를 변화시켜 나가면 시민들의 간절한 바람을 현실로 바꾸어 나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끝으로 "서로 화합하고 통합해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인 새로운 남양주를 만들겠다"고 다시 한 번 다짐했다.

남양주/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약력

▶1958년 전북 군산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어과 졸업

▶민주당 선전국장

▶김대중 대통령 청와대 행정관

▶노무현대통령 청와대비서관

▶한국가스공사 감사

▶16대 대통령직인수위 전문위원

▶군장대학교 석좌교수

▶더불어민주당 남양주갑 지역위원회 부위원장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